사회 >

민주당 고양시 예비후보들, 재난극복수당 지원 ‘한목소리’

더불어민주당 고양시 예비후보들. © 뉴스1
더불어민주당 고양시 예비후보들. © 뉴스1

(고양=뉴스1) 박대준 기자 = 21대 총선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고양시 문명순·한준호·홍정민·이용우(갑을병정 순) 국회의원 예비후보들이 16일 공동으로 고양시에 ‘고양시 재난극복수당 도입’을 요청하고 나섰다.

이들은 이날 공동입장을 담은 보도자료를 통해 “코로나19로 인해 고양지역의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은 물론 기업까지 경제적 어려움에 처해 있고, 일용직 비정규직 노동자들과 갑작스러운 실직으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계신 분들도 많다”고 밝혔다.


이어 “내수시장 위축으로 매출 하락과 소득절벽으로 위기를 겪고 있는 자영업자와 소상공인 그리고 비정규직 노동자, 실직자등 경제위기 대상자에게 고양시에서 긴급하게 ‘재난극복수당’을 지원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또한 “재난극복수당은 이미 이재명 경기지사, 박원순 서울시장, 김경수 경남지사가 재난기본소득형태로 제안한 바 있고, 전주시와 전주시의회도 추경을 편성해 지원절차에 돌입했다”며 “고양시의 재정 규모를 고려하면 불가능하지 않다”고 주장했다.

덧붙여 “고양시 재난극복수당 지원을 위해서는 조례의 근거가 필요하다”며 “더불어민주당 소속 고양시의원들이 조례개정에 적극 나설 것을 믿는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