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김신영, 장애인 주차구역 이용 오해 해명 "주차 가능한 곳"

방송인 김신영 © News1 권현진 기자
방송인 김신영 © News1 권현진 기자


김신영 인스타그램 © 뉴스1
김신영 인스타그램 © 뉴스1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개그우먼 김신영이 장애인 주차구역에 주차를 했다는 의혹에 대해 직접 해명했다.

김신영은 1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자신의 차를 주차해 둔 사진과 함께 "많은분들이 '전지적 참견 시점'을 보며 걱정해주셨는데 주차구역에 대해서 염려해주셔서 사진 올린다"라는 글을 게시했다.

이어 "옆에는 경차주차이고 제 차량은 주차할 수 있는 주차구역이었다"라며 "걱정해주신 모든분들 감사드린다"라고 덧붙였다.


김신영이 공개한 사진 속에는 파란색 페인트가 칠해진 주차 구역의 모습이 담겨있다. 이어진 사진에서는 차량에 가려져 있던 구역에 별도로 장애인 주차구역 표시가 없는 모습이 담겨있다.

앞서 김신영은 MBC '전지적 참견 시점' 출연 과정에서 차량이 장애인 주차 구역으로 보이는 곳에 주차된 장면이 그려져 의혹을 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