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현역' 힘 입증한 통합당 부산 경선…하태경·이헌승 '승리'

미래통합당 부산 해운대갑 국회의원 후보 하태경 의원(왼쪽)과 부산진을 국회의원 후보 이헌승 의원(오른쪽) © 뉴스1
미래통합당 부산 해운대갑 국회의원 후보 하태경 의원(왼쪽)과 부산진을 국회의원 후보 이헌승 의원(오른쪽) © 뉴스1

(부산=뉴스1) 박기범 기자 = 미래통합당 부산지역 경선에서 ‘현역’의 힘이 입증됐다.

하태경, 이헌승 등 두명의 현역 의원은 나란히 경선에서 살아남았다. 불출마를 선언한 현역의원들이 지지한 후보들도 본선행 티켓을 확보했다.

김형오-김무성 대리전으로 주목을 받은 중·영도에서는 황보승희 후보가 승리했다. 3인 경선지역이던 서·동구와 사하구는 2인 결선 경선이 치러진다.

통합당은 17일 부산지역 경선결과를 발표했다. 우선 가장 주목을 받은 해운대갑에서는 현역 하태경 의원이 조전혁 전 의원, 석동현 부산지검장을 물리치고 공천을 받았다.

각 후보들의 면면이 화려한 만큼 치열한 경선이 예상됐으나, 지역 현역 재선의원의 힘으로 무난히 승리했다는 평가다. 특히 여론조사 100% 경선룰에 따라, 인지도에서 월등히 앞선 하 의원에게 유리한 경선이었다는 평가도 있다.

부산진을에서는 현역 재선인 이헌승 의원이 경선에서 승리했다. 초선의 무덤으로 불리는 이곳에서 재선에 성공한 이 의원은 3선 도전에 나선다. 경쟁상대는 새보수당 부산시당 위원장인 이성권 전 의원, 새누리당 수석전문위원 출신의 황규필 후보였다.

김형오-김무성 대리전으로 관심을 받은 중·영도에서는 황보승희 전 시의원이 승리했다. 황보 전 의원은 김형오 전 공관위원장과의 인연으로 정치를 시작, 측근 인사로 꼽힌다. 이 때문에 '사천' 논란을 빚기도 했다. 상대였던 강성운 후보는 김무성 의원 정책특보 출신이다.

현역 의원들이 불출마를 선언한 지역에서는 현역 의원의 지원을 등에 업은 후보들이 모두 승리했다.

동래에서는 이진복 의원 보좌관 출신인 김희곤 후보가 서지영 후보를 눌렀다. 수영구에서는 유재중 의원이 지지선언을 한 전봉민 후보가 권성주 전 새보수당 대변인, 이종훈 전 부산MBC 보도국장을 눌렀다.

기장군에서는 윤상직 의원의 사무실을 그대로 물려받은 정동만 전 시의원이 정승윤 전 당협위원장, 김세현 후보를 물리쳤다.

앞서 불출마를 선언한 현역의원들이 이들을 지원하면서 ‘세습’공천 논란과 함께 불출마 의미가 퇴색됐다는 지적도 이어졌지만, 이들은 본선행을 확정했다.

연제구에서는 이주환 전 당협위원장이 김희전 전 의원을 누르고 지난 총선 경선의 패배를 되갚았다. 특히 이주환 후보는 여성가산점을 받은 김희정 전 의원을 이겨 ‘경쟁력’을 입증했다는 평가다.

사하갑에서는 전진당 부산시당 위원장 출신인 이종혁 전 의원이 탈락하면서 김소정-김척수 두 후보가 결선을 치른다. 변호사인 김소정 후보는 40대의 젊은 여성 정치인으로, 지난 지방선거에서 구의원에 당선됐다. 이후 기초의원으로는 이례적으로 당협위원장을 맡았다.

김척수 후보는 20대 총선에서 최인호 민주당 의원에게 석패했으며, 이번 총선에서 설욕을 다짐하고 있다. 두 사람은 앞선 당협위원장 공모에서 한 차례 맞붙었는데 당시 김소정 후보가 승리한 바 있다.

서동구에서는 곽규택-안병길 두 사람이 결선을 진행한다. 지난 지방선거 승리를 이끌었던 정오규 전 당협위원장은 탈락했다.


곽규택 후보는 앞서 중영도 경선을 요구하며 ‘삭발식’을 하기도 했다. 이후 당 공관위의 서동구 출마 요청에 응해 지역을 옮겨 경선에 참여했다.

안병길 후보는 지역 최대 일간지 부산일보 사장 출신으로 지역에서 일찍이 서동구에 자리잡고 바닥민심을 다져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