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코로나19'에 지원책도 무용지물? 자영업자 돌파구 없나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파이낸셜뉴스] 코로나19 확산 장기화로 고사 위기에 직면한 영세 자영업자들이 실효성 있는 대책 마련을 촉구하고 나섰다.

소상공인연합회는 코로나19 여파로 유동인구가 80% 가량 감소함에 따라 매출도 큰 폭으로 줄었다고 밝혔다. 연합회는 특히 서울에서만 소상공인 매출이 하루 3000억원씩 감소하는 것으로 추산된다고 주장했다.

■노래방·PC방 10곳 중 4곳 휴·폐업
18일 서울시와 한국수퍼마켓협동조합연합회 등에 따르면 서울지역 노래방 6245곳, PC방 3982곳 등 1만227곳을 전수조사한 결과 37.1%(약 3794곳)이 휴업 또는 폐업 중이다. 코로나19 사태로 매출에 직격탄을 맞은 영세 자영업 업종은 노래방, PC방을 비롯해 동네 슈퍼, 학원, 식당, 카페 등 다양하다. 99.9㎡(30평) 이하 영세 동네 슈퍼는 매출도 평소의 30% 이하로 하락됐다고 업계는 전했다.

학원가도 상황은 마찬가지다. 교육당국의 휴원 권고에 2주 가량 학원 문을 닫았지만 학원 운영자의 생계난은 피하기는 어려운 실정이다. 휴원을 이어온 학원들은 재정난을 이기지 못하고 폐업에 이르기도 했다.

일례로 지난 4일 서울 서초구 방배동 소재 유명 영어학원은 코로나 사태 장기화에 따른 재정난에 결국 폐업을 결정했다. 해당 학원은 대표적인 학원가 였던 서초구에서 24년 여간 영어교육을 이어온 인지도 있는 영어유치원이자 영어학원이었다.

폐업 소식을 접한 한 학부모는 "이렇게 오래 된 유명 학원까지 폐업하는 걸 보면 영세업자들이 버티기 어려운 경기라는게 와닿는다"고 말했다.

대학가 상권은 개강 2주 연기에 이어 향후 2주간 온라인 강의로 대체되면서 적막감이 흐르고 있다. 코로나19 여파로 개강 연기를 맞은 대학가는 개강총회, 새내기 환영회를 비롯한 각종 단체 행사 취소가 잇따라 대학 인근 상권은 더욱 침체됐다. 고려대 중심 상권인 참살이길 건물 1층에는 신학기 시즌인 3월이 지나도록 임대가 빠지지 않아 공실인 매물들도 눈에 띄었다.

동덕여대 기숙사 인근에서 호프집을 운영하는 A씨는 "저녁 8~9시만 돼도 거리가 한산해지고, 주말에는 손님이 정말 뚝 끊겼다"며 "이런 상황이 얼마나 더 오래갈지 몰라 걱정"이라고 토로했다.

■"IMF보다 심각해, 추경 확대해야"
정부는 지난 4일 코로나19 감염 확산에 따라 침체된 경제를 살리기 위해 총 11조7000억원 규모의 추가경정예산안(추경)을 편성했다.

이중 1조2200억원은 매출이 급감해 임대료와 인건비 등을 감당하기 어려운 자영업자 등에 제공할 긴급 경영자금이다.
저임금 근로자 약 230만명을 고용하고 있는 영세 사업장 80만곳에는 근로자 1인당 7만원씩 4개월간 지급할 계획이다.

그러나 이 같은 추경안도 소상공인이 느끼기엔 턱없이 적은 규모라는 것이다. 소상공인연합회는 "소상공인들이 극한의 상황으로 내몰리며 IMF보다 더욱 심각한 위기를 맞고 있다"며 "연합회의 5대 요구안인 긴급구호 생계비 지원, 부가세 5%로 인하 등 세제 감면, 기존 대출 부담 완화, 5인 미만 소상공인 업체 고용유지 지원금 지원, 위생방역 기기 구매 지원 등도 추경해 반영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gloriakim@fnnews.com 김문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