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안철수계' 신용현, 대전 유성을 경선 배제…김소연 공천(2보)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지난 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입당 환영식에서 신용현 의원에게 당점퍼를 전달하고 있다. 2020.3.2/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지난 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입당 환영식에서 신용현 의원에게 당점퍼를 전달하고 있다. 2020.3.2/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서울=뉴스1) 이형진 기자,정윤미 기자 = 바른미래당 출신의 '안철수계' 신용현 미래통합당 의원이 17일 대전 유성구을 지역구 경선에서 배제되고, 신 의원과 경선을 벌이던 김소연 전 대전시 시의원이 단수 추천됐다.


통합당 공관위는 이날 브리핑을 통해 정당법상 이중당적 원천 배제 원칙을 들어 신 의원의 경선 배제를 밝혔다. 법원이 바른미래당에서의 '셀프 제명'의 효력을 정지하는 가처분 신청을 인용한 데 따른 것이다.

신 의원은 '셀프 제명' 효력 정지에 따라 민생당(바른미래당의 후신) 의원 신분이 되면서 예정됐던 경선이 이날 중단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