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이재욱 농림차관 "코로나19로 악화된 수출 여건 조기 회복 지원"

전북 전주시 소재 유자차 전문 수출 업체 방문
[세종=뉴시스]이재욱 농림축산식품부 차관이 17일 오후 전북 전주시에 소재한 유자차 전문 수출 업체 고려자연식품을 찾아 농식품 수출 활성화 대책의 추진 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2020.03.17. (사진 = 농식품부 제공) photo@newsis.com
[세종=뉴시스]이재욱 농림축산식품부 차관이 17일 오후 전북 전주시에 소재한 유자차 전문 수출 업체 고려자연식품을 찾아 농식품 수출 활성화 대책의 추진 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2020.03.17. (사진 = 농식품부 제공) photo@newsis.com
[세종=뉴시스] 장서우 기자 = 농림축산식품부는 17일 오후 이재욱 농식품부 차관이 전북 전주시에 소재한 유자차 전문 수출 업체 고려자연식품을 찾아 업계 애로 사항을 들었다고 밝혔다.

이 차관은 업체를 비롯해 전라북도청,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등 관련 기관들과의 간담회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대응하기 위한 농식품 분야 수출 지원 대책의 추진 상황을 점검하고 유자차 수출 활성화를 위한 현장 목소리를 청취했다.


이 차관은 "코로나19 영향으로 악화된 수출 여건이 조기에 회복될 수 있도록 현장에 실질적으로 도움이 되는 지원 정책들을 추진하고 있다"고 강조하면서 "유자차의 경우 시장 다변화, 카페용 등 식자재(B2B) 시장에 기반한 신제품 개발 등 수요 저변을 넓혀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농식품부에 따르면 현재 정부가 농식품 수출을 긴급 지원하기 위해 확보한 예산액은 266억7000만원이다. 이 예산에는 원료 수매 자금(200억원), 물류비 지원액(33억9000만원), 온·오프라인 긴급 판촉 지원액(32억8000만원) 등이 포함돼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suwu@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