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경제 >

하이트진로, 취약계층에 생수·간식 지원

쪽방촌 거주민·노숙인 2000명
하이트진로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취약계층을 위해 생수와 간식을 긴급 지원한다고 17일 밝혔다.

이를 위해 서울 지역 쪽방촌 거주민과 서울역 '따스한 채움터'의 노숙인 등 2000명에게 생수 1만8000병과 백설기 2500개를 순차적으로 제공하기로 했다.

하이트진로는 8년간 후원하고 있는 쪽방촌과 노숙인 급식소가 봉사자의 부재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소식을 접하고, 긴급 지원에 나서게 됐다.


한편 하이트진로는 지역 사회가 코로나19를 극복하는데 힘을 보태기 위해 다양한 방법으로 지원을 이어가고 있다.

'착한 임대인 운동'에 동참해 3월부터 6월까지 4개월간 서울, 부산, 강원, 전주 지역의 17개소 임대료를 전액 감면하기로 했다. 대구·경북 지역에 마스크, 손 세정제 등의 방역 물품과 생수 등 음료와 성금을 포함해 총 12억원을 지원했다.

ronia@fnnews.com 이설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