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윤종원 기업은행장, 코로나 피해 中企 방문

윤종원 IBK기업은행장(오른쪽)이 17일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을 방문한 뒤 관계자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IBK기업은행 제공
윤종원 IBK기업은행장(오른쪽)이 17일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을 방문한 뒤 관계자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IBK기업은행 제공
윤종원 IBK기업은행장이 17일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을 직접 방문해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윤 행장이 찾은 휴텍엔지니어링은 금속절삭기계 제조업체다. 코로나19 사태로 주요 수출거래국인 중국의 납품대금 결제가 지연돼 어려움을 겪고 있다. 기업은행은 일시적인 유동성 문제 해결을 위해 특별지원자금 8억원을 지원했다.


아울러 기업은행은 중소기업기술정보진흥원과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연구개발(R&D) 수행 중소기업에 1400억원 규모의 특별자금도 지원한다. 최대한도는 기업당 5억원으로 1.0%포인트 우대금리를 적용한다. 윤 행장은 "신속하고 실효성 있는 지원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jyyoun@fnnews.com 윤지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