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통합당 "與 심각성 인식 못해…TK지원 1조에 그쳐 유감"

오늘 오후 여야 '코로나 추경' 합의 이뤄 "대구·경북서 요구한 2조4천억에 못 미쳐"
[서울=뉴시스] 고승민 기자 = 국회 예결위 전해철 민주당, 이종배 통합당, 김광수 민생당 간사가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코로나19 추경안 등을 안건으로 회동 후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0.03.17.kkssmm99@newsis.com
[서울=뉴시스] 고승민 기자 = 국회 예결위 전해철 민주당, 이종배 통합당, 김광수 민생당 간사가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코로나19 추경안 등을 안건으로 회동 후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0.03.17.kkssmm99@newsis.com

[서울=뉴시스] 문광호 기자 = 미래통합당은 17일 여야가 합의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추가경정예산(추경)안에 대해 "여야 간 진통 끝에 대구경북 특별지원 예산 1조원을 증액하는 추경안 처리가 합의에 이르렀다"며 "대구시민·경북도민들께서 요구하신 생계·생존자금 2조4000억원에 미치지 못한 점에 대해 유감스럽다"고 아쉬움을 드러냈다.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통합당 간사인 이종배 의원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이번 추경 심사에서 정부·여당은 대구경북의 피해와 생존위기에 대한 심각성을 제대로 인식하지 못한 채 생계·생존자금 증액요구 거부를 고수했다"고 비판했다.

이어 "그러나 통합당은 대구·경북의 대폭적인 지원 없이는 추경처리가 불가능하다는 입장을 견지해 특별재난대책비(지역경제활성화포함), 소상공인·자영업자 피해지원, 전기료 감면 등 국고지원 1조원을 증액해 금번 추경을 통해 정부안 포함 총 2조원 이상의 재원이 대구경북에 배정토록 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부족한 사항에 대해서는 지속적으로 정부 측과 협의하여 예비비와 기존예산을 활용하여 추가지원 가능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여야는 2월 임시국회 마지막 날인 이날 오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추가경정예산(추경)안 처리에 합의했다.

더불어민주당 전해철·미래통합당 이종배·민생당 김광수 의원 등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소속 3당 간사는 이날 오후 회동에서 추경 총 규모를 정부안대로 11조7000억원으로 유지하는 대신 대구·경북(TK)에 대한 지원액을 1조원 늘리기로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oonlit@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