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사람이 좋다' 이동국, 아들 '대박이' 근황 공개…"힘 자랑하려 해"

MBC '사람이 좋다' 캡처 © 뉴스1
MBC '사람이 좋다'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사람이 좋다' 축구선수 이동국이 아들 '대박이'의 근황을 공개했다.

17일 오후 방송된 MBC 시사교양 프로그램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 이동국은 오랜만에 다섯 아이 재시, 재아, 수아, 설아, 시안(대박이)과 함께 시간을 보냈다.

올해 일곱살 시안이는 한층 성장한 모습이었다. 특히 시안이는 누나들에게 태권도 시범을 선보였다.

이를 지켜보던 아빠 이동국은 "넌 태권도 다니면 안 되겠다.
누나들 다 때리려고 해서"라며 "태권도는 방어하는 거야. 때리는 게 아니다"고 조언했다.

이동국은 이어 "이때 애들 성향이 약간 그런 것 같다. 딸들은 안 그랬던 것 같은데"라면서 "약간 힘 자랑하려고 하는 게 있는 것 같다"고 털어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