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포항시, '코로나19' 지역경제 긴급 안정대책 추진

가용자원 총동원 총력대응체계 구축
이강덕 포항시장이 17일 '코로나19 피해 극복을 위한 지역경제 긴급 안정대책회의'를 열고 서민생활 안정대책 마련에 총력을 기울이기로 했다. 사진=포항시 제공
이강덕 포항시장이 17일 '코로나19 피해 극복을 위한 지역경제 긴급 안정대책회의'를 열고 서민생활 안정대책 마련에 총력을 기울이기로 했다. 사진=포항시 제공

[파이낸셜뉴스 포항=김장욱 기자] 경북 포항시는 '코로나19'가 장기화, 글로벌화 등 확산세를 보이고 있는 것과 관련 '코로나19 피해 극복을 위한 지역경제 긴급 안정대책회의'를 열고 취약계층에 대한 생계비 지원 등 서민생활 안정대책 마련에 총력을 기울이기로 했다고 17일 밝혔다.

이강덕 시장이 주재한 이날 회의는 시 국장급 이상 간부공무원과 관련 부서장 및 읍, 면, 동장 등 70여명이 참석했다.

부서별 대응 상황을 점검하고, 긴급 생계비 지원과 일자리 사업 등 서민생활 안정대책과 '코로나19' 확산 차단을 위한 방역대책 현안에 대해 논의했다.

우선 '코로나19'로 일시적인 위기상황을 겪고 있는 중위소득 이하 가구에 대한 재난 긴급생활비 지원이 필요하다고 판단하고, 공적지원을 받지 못하고 있는 저소득 주민들을 지원할 수 있는 법적 근거를 마련하기 위해 경북도, 포항시의회 등과 긴밀한 협조를 진행 중이다.

도 일상방역을 강화하기 위해 남, 북구 각 100명씩 총 200명 규모의 '생활방역단'을 구성하는 방역일자리 사업을 시작으로 기업, 소상공인 지원 및 취약근로자 일자리 확대, 복지일자리 사업 등을 통해 긴급 일자리 사업을 추진하기로 했다.

또 건설 및 기업 사각지대 근로자들의 일자리 확충을 위해 일용직 근로자 채용 시, 1500명에 대해 50일간 인건비의 1/2을 지원하는 한편 5인 이하 소상공인(식품위생업)을 대상으로 500명의 시간제 근로자 인력풀을 조성, 6시간 근무를 기준으로 4시간에 해당하는 인건비를 6개월간 지원하기로 했다.

오는 5월부터 6개월간 지역 1099개소의 복지시설에 406명의 환경관리 전담인력을 배치, 어린이집을 이용하는 영유아들의 건강을 상시 체크하고 위생활동을 보조하고, 어르신들이 경로당 이용에 불편함이 없도록 환경도우미 역할을 맡길 계획이다.

이 시장은 "긴급 일자리 지원사업을 통해 지역 내 감염 확산 예방과 더불어 사회 안전과 민생경제의 조속한 회복을 도모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gimju@fnnews.com 김장욱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