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獨외무 "코로나 백신 독점 아무도 안돼"…트럼프에 '한 방'


(서울=뉴스1) 한상희 기자 = 하이코 마스 독일 외무장관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백신을 아무도 독점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름을 직접 거명하지는 않았지만 독일기업이 개발하는 백신을 독점하려 한다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겨냥했다는 지적이 나온다.

17일 CNN에 따르면 마스 장관은 독일 푼케미디어 그룹과의 회견에서 이같이 밝혔다.
독일 외무부도 장관의 발언을 확인해줬다고 CNN은 덧붙였다.

마스 장관은 "독일 연구진이 세계 협력 네트워크로 약품, 백신 개발에 주도적 역할을 했는데 다른 사람이 연구의 결과물을 독점하려는 상황을 용인할 수 없다"고 말했다.

앞서 한 독일매체는 트럼프 대통령이 독일 백신전문기업 큐어백이 개발중인 코로나19 백신을 독점하려 회사 장악을 시도하고 있다고 전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