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전세계 8천만명 즐긴 LoL '전략적 팀 전투', 모바일로 출시

라이엇 게임즈, '전략적 팀 전투' 모바일 버전 20일 출시 애플 앱스토어와 구글 플레이에서 무료 다운로드 가능 기존 PC버전과 크로스 플레이 가능 TFT의 세 번째 세트 '갤럭시'도 함께 출시
(출처=뉴시스/NEWSIS)
(출처=뉴시스/NEWSIS)
[서울=뉴시스] 오동현 기자 = '리그 오브 레전드(LoL)'의 인기 게임 모드 '전략적 팀 전투(Team Fight Tactics, TFT)'가 모바일 버전으로 나온다.

라이엇 게임즈는 오는 20일 TFT모바일을 애플 앱스토어와 구글 플레이에서 출시한다고 17일 밝혔다.

TFT모바일은 라이엇 게임즈가 최초로 모바일 플랫폼에 선보이는 게임이다. 기존의 PC버전과 크로스 플레이가 가능해 플랫폼 및 기기와 상관 없이 게임을 즐길 수 있다.

TFT 책임 프로듀서 댁스 앤드러스(Dax Andrus)는 "지난해 TFT 출시 이후 다양한 플랫폼에서 즐길 수 있게 해달라는 요청이 많았다. 이를 반영해 PC 경험에 충실하면서도 모바일 플레이어들의 취향과 최적화를 고려한 모바일 버전을 선보일 수 있어 기쁘다"고 밝혔다.

라이엇 게임즈는 TFT모바일의 공개와 더불어 TFT의 세 번째 세트(TFT의 시즌 개념) '갤럭시'의 출시도 함께 발표했다.

모바일과 PC버전에 동일하게 적용되는 이번 신규 세트에서는 우주·은하·별을 테마로 하는 LoL 챔피언, 꼬마 전설이(플레이어가 조작하는 인게임 아바타) 등이 새롭게 등장한다. 상대에게 피해를 입힐 때 나타나는 '갤럭시 테마 펑펑! 효과'와 게임 플레이의 진척도를 기반으로 보상을 획득할 수 있는 '갤럭시 패스(무료)'와 '갤럭시 패스+(유료)'도 함께 선보인다.

또한 갤럭시 테마가 적용된 결투장 스킨을 선보이고, 랭크 보상 시스템에 변화를 주는 등 PC용 TFT의 기존 기능을 업데이트 한다.

(출처=뉴시스/NEWSIS)
(출처=뉴시스/NEWSIS)
라이엇 게임즈 공동 창업자이자 공동 회장인 마크 메릴(Marc Merrill)은 "10여 년 전 LoL을 만들 당시에는 이렇게 세계적인 인기 게임이 될 줄 상상도 못했다. LoL이 두 번 째 십 년에 들어선 시점에 TFT 모바일을 통해 플레이어들에게 새로운 경험을 제공하게 된 것을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고 전했다.

TFT는 8명의 플레이어가 LoL의 챔피언과 아이템을 전략적으로 조합해 진영을 구성하고 최후의 1인이 남을 때까지 난투전을 펼치는 방식으로 진행되는 게임이다. 지난해 PC버전으로 첫 선을 보인 후 전 세계 플레이어 수 8000만 명을 기록했다.

TFT모바일을 플레이하기 위한 최소 단말 사양은 안드로이드 7.0이상, 램 1.5G 이상이다.
iOS는 아이폰 6S이상이다.

한편 라이엇 게임즈는 올해 PC, 모바일, 콘솔 등 다양한 플랫폼에 걸쳐 여러 신작을 출시할 예정이다. 최근에는 카드 게임 장르로 LoL의 세계관을 확장한 신작 '레전드 오브 룬테라'의 오픈 베타를 진행한 바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odong85@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