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뉴욕시장 "48시간 내 자택 대피 명령 발동 가능성에 대비하라"(종합)


(서울=뉴스1) 김정한 기자 = 빌 더블라지오 뉴욕시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확산에 맞서기 위해 '자택 대피 명령'(shelter in place) 발동 가능성을 밝혔다.

17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더블라지오 시장은 기자회견에서 "명령장 발부 여부는 앞으로 48시간 내에 결정될 것 같다"고 말했다.

더블라지오 시장은 "아직 뉴욕시나 미국 정부가 결정을 내리지는 않았다"면서도 "뉴욕 시민들은 '자택 대피 명령' 가능성에 대해 지금 당장 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더블라지오 시장은 또한 뉴욕시가 전날 바이오레퍼런스 연구소와 계약을 맺고 코로나19 검진 역량을 하루 5000건으로 확대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그는 커플과 가족의 동승은 여전히 허용했지만 우버와 리프트 등 승차 공유, 차량 공유, 카풀 등을 금지했다. 또한 최소한 일주일간 대리 주차를 중단했다.

뉴욕시 경찰청은 독감 증상을 보이는 사람을 체포할 경우에도 그를 경찰서로 데려가지 말라는 지시를 받았다.

더블라지오 시장 "위험성이 낮은 수감자들을 교도소에서 석방하는 방안도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현재 근무 중이거나 은퇴한 보건 종사자들에게 코로나19 위기가 악화하면 호출할 수 있는 예비역 명단에 이름을 올려줄 것을 요청했다.

더블라지오 시장은 뉴욕시의 코로나19 확진 사례는 이날 현재 814건이라고 밝혔다.

미국 내 최대 도시인 뉴욕은 인구가 약 850만명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