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부산 복선경전철 공사현장서 지반 붕괴로 컨테이너 침하

[부산=뉴시스] 18일 오전 5시 2분께 부산 사상구 삼락동 부전~마산간 복선경전철 공사현장에서 둘레 약 50m, 깊이 20m 크기로 지반이 붕괴돼 컨테이너 1개동이 침하됐다. (사진=부산경찰청 제공)
[부산=뉴시스] 18일 오전 5시 2분께 부산 사상구 삼락동 부전~마산간 복선경전철 공사현장에서 둘레 약 50m, 깊이 20m 크기로 지반이 붕괴돼 컨테이너 1개동이 침하됐다. (사진=부산경찰청 제공)
[부산=뉴시스] 하경민 기자 = 18일 오전 5시 2분께 부산 사상구 삼락동 부전~마산간 복선경전철 공사현장에서 둘레 약 50m, 깊이 20m 크기로 지반이 붕괴됐다.


이 사고로 컨테이너 1개동이 침하됐지만, 현장에 있던 인부 3명은 무사히 대피해 인명피해는 없었다고 경찰은 전했다.

경찰은 공사 중 사람들이 다닐 수 있는 피난로에 낙동강물이 유입돼 침하된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경찰은 공사현장 관계자 등을 상대로 침하 원인 등 정확한 사고원인을 조사 중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yulnetphoto@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