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정문성 "낯설지만 새로웠던 '방법'…색다른 기억으로 남았으면"

tvN © 뉴스1
tvN © 뉴스1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배우 정문성이 tvN 월화드라마 '방법'을 마친 소감을 전했다.

정문성은 18일 소속사 블러썸 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이번 작품을 통해서 '오컬트 스릴러'라는 흥미로운 장르와 '방법'이라는 낯설지만 새로운 소재를 경험해볼 수 있어서 많이 배울 수 있었다"고 전했다.

이어 "저 역시 다음이 궁금해지는 드라마였고, 촬영 내내 즐거웠다"며 "시청자 여러분들에게도 색다른 기억으로 남는 드라마가 되었으면 좋겠다"고 작품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작품을 만들어주신 감독님과 작가님, 현장에서 고생 많았던 스태프 분들과 동료 배우 분들도 너무 감사드린다. 함께 작업하면서 많이 배웠고 행복했던 시간이었다"며 "그리고 마지막까지 '방법'을 사랑해 주신 시청자 여러분들께도 감사 인사를 전한다. 다음 작품에서 새로운 모습으로 찾아뵙겠다"고 인사했다.


정문성은 '방법'에서 원칙적으로 정의를 구현하는 형사 정성준 역을 맡아 포레스트의 비밀을 추적하고 엄지원의 든든한 파트너로 긴장감을 더했다. 탄탄한 연기력을 바탕으로 극을 뒷받침하며 몰입도를 더욱 높였다는 평이다.

한편 정문성은 매주 목요일 오후 9시 방송되는 tvN 목요드라마 '슬기로운 의사생활'에서 새로운 모습으로 시청자들을 찾을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