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유은혜 "코로나19 상황 고려 개학방식 탄력적으로 조정"

"대입 일정도 실현 가능한 조정안 검토 중"
[서울=뉴시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2020.03.17.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2020.03.17.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김지훈 김남희 기자 =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18일 "코로나19 진행 상황을 고려해 휴업과 개학방식을 탄력적으로 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유 장관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제3차 코로나19 대응 당·정·청회의에서 "코로나19라는 유례없는 상황에서 교육부는 아이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또한 "대입 일정도 실현 가능한 조정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확진자가 줄고 있지만 소규모 집단감염이 계속되고 있고 유아·청소년 확진자 수가 증가했다"며 "질병관리본부와 전문가들은 학교가 지역사회의 주요 감염원이 될 우려가 있고 학생에서 시작해 가정으로 사회적 전파될 우려가 높다고 한다"고 개학 연기 배경을 설명했다.


유 장관은 "학습 결손을 최소화하기 위해 온라인학습을 지원하고 정보소외계층을 위한 인터넷통신비 등 지원을 강화할 것"이라며 "추가 휴업기간 동안 긴급돌봄 교실을 예정대로 운영하고 돌봄전담교사를 확충해 프로그램을 제공하면서 운영을 내실화하겠다"고 강조했다.

더불어 "학교 방역도 꼼꼼히 챙길 것"이라며 "개학 전 학교에 보건용 마스크를 비축하고 교실 책상 재배치와 급식환경 개선 등 세심히 살필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추경을 활용해 아이가 등원하지 않음에도 유치원 수업료를 납부하는 학부모들의 부담을 덜겠다"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jikime@newsis.com, nam@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