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코로나19’ 정보 수어콜센터·경기농아방송서 확인하세요

최근 ‘코로나19’ 관련, 장애인을 대상으로 한 의사소통, 정보제공 필요성이 높아지면서 경기도가 운영 중인 수어콜센터와 경기농아방송(사진 마스크 5부제 홍보)이 주목받고 있다. © 뉴스1
최근 ‘코로나19’ 관련, 장애인을 대상으로 한 의사소통, 정보제공 필요성이 높아지면서 경기도가 운영 중인 수어콜센터와 경기농아방송(사진 마스크 5부제 홍보)이 주목받고 있다. © 뉴스1


(경기=뉴스1) 진현권 기자 = 최근 ‘코로나19’ 관련, 장애인을 대상으로 한 의사소통, 정보제공 필요성이 높아지면서 경기도가 운영 중인 수어콜센터와 경기농아방송이 주목받고 있다.

18일 경기도에 따르면 청각·언어장애인의 의사소통에 도움을 주기 위해 2007년부터 의사소통 중계 서비스 기관인 수어콜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수어콜센터는 홈페이지, 휴대폰 문자, 모바일 앱, 영상전화기를 통해 청각·언어 장애인과 수화자의 의사소통을 지원하고 있다.

‘코로나19’ 발생 이후에는 하루 평균 50회 이상 의심 증상, 마스크 구입, 병원 문의 등 응대를 통해 도내 청각·언어장애인의 ‘코로나19’ 극복에 힘을 보태고 있다.

24시간 운영을 위해 10명의 중계사가 주·야간 교대로 근무해 야간 긴급상황 발생 시에도 신속한 대처가 가능하다.

수어콜센터는 경기도농아인협회 의사소통원격지원센터 홈페이지에 회원 가입 후 이용할 수 있다.

경기농아방송은 청각·언어장애인의 ‘수어’를 통해 장애인들에게 필요한 정보를 전달하는 매체다.


주간수어뉴스, 주간이슈, 생활정보, 지역정보 등으로 나눠 연간 100여 편의 프로그램을 제작·방송한다.

방송은 경기도농아인협회 홈페이지 및 경기농아방송 유튜브 채널을 통해 무료 시청할 수 있다.

박노극 도 장애인복지과장은 “수어콜센터와 경기농아방송은 청각·언어장애인을 위해 반드시 필요하다”며 “최근 ‘코로나19’와 관련해 그 중요성이 더욱 커지고 있는 만큼 지속적인 홍보를 통해 필요한 사람들이 더 많이 이용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