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IFRS17' 도입 2023년으로 연기...보험사, 자본확충 여유 생겨

IASB위원 14명 가운데 12명 찬성
[서울=뉴시스] 이준호 기자 = 새 국제회계기준(IFRS17) 도입이 기존 2022년에서 2023년으로 1년 연장된다.

18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국제회계기준위원회(IASB)는 17일 영국 런던에서 이사회를 열고 IFRS17 도입 시기를 1년 연장 하는 방안을 IASB위원 14명 가운데 12명 찬성으로 가결했다. 9명 이상이 찬성하면 가결된다.

IFRS17은 새 국제회계기준으로 보험부채를 원가가 아닌 '시가'로 평가하는 것이 골자다. 보험사가 보험금 지급 의무를 제대로 이행할 수 있는지 명확하게 확인하기 위한 목적이지만 보험사 입장에서는 부채가 늘어나게 돼 재무건전성이 악화될 수 있다는 부담을 떠안게 된다.

특히, 과거에 높은 고정금리를 저축성 보험을 많이 판매한 보험사의 경우는 더 큰 부담을 안게 돼 자본 확충에 적극 나서야 하는 상황이다. 이 때문에 보험사 입장에서는 IFRS17 도입 시기에 촉각을 곤두세울 수밖에 없다.

앞서 IASB는 IFRS17 도입 시기를 당초 예정했던 2021년에서 2022년으로 1년 미뤘다. 그러나 유럽을 비롯한 각국 보험사들은 도입 시점을 한 차례 더 늦추기를 희망했다. 우리나라 보험협회도 지난해 IFRS17의 연착륙을 위해 충분한 준비기간이 필요하다며 IASB에 건의하기도 했다.

이번 IASB 이사회를 앞두고 공개한 '스태프 페이퍼(Staff Paper)'에는 보험사들이 IFRS17 시행을 위한 전산시스템 도입과 이를 관리·감독하는 금융당국 체계와 연계성이 떨어진다는 내용이 담겼다.
이 때문에 IFRS17 도입이 한 차례 더 밀릴 것이라는 의견에 무게가 실리기도 했다.

보험업계 관계자는 "금리가 계속 내려가다 보니 시가평가에 대한 부담은 존재한다. 1년 미뤄질 경우, 준비기간 추가 확보 차원에서 긍정적인 효과를 낼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uno22@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