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두산인프라코어, 1.7톤급 미니 굴착기 '레드닷 디자인' 본상 수상

(출처=뉴시스/NEWSIS)
(출처=뉴시스/NEWSIS)

[서울=뉴시스] 이종희 기자 = 두산인프라코어는 1.7톤급 미니 굴착기 모델이 '2020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 제품디자인 부문 본상을 수상했다고 18일 밝혔다.

레드닷 어워드는 독일 노르트하임 베스트팔렌 디자인 센터에서 주관하는 대회로 독일 iF 디자인 어워드, 미국 IDEA와 함께 세계 3대 디자인상으로 꼽힌다.

이번 레드닷 어워드에서 본상을 수상한 미니 굴착기 'DX17z-5' 모델은 두산인프라코어가 지난해 7월 국내에 출시한 제품이다.

DX17z-5는 지난해 한국산업디자이너협회가 주최한 2019 핀업디자인어워드에서도 '파이널리스트'로 선정되어 디자인 우수성을 인정받은 바 있다.

두산인프라코어는 지난해 12월 신형 휠로더 디자인으로 핀업디자인어워드 최고상과 올 2월 독일 iF 디자인 어워드 본상을 연이어 수상한데 이어, 이번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까지 석권하며 건설기계 분야에서의 우수한 디자인 역량을 입증했다.


이동욱 두산인프라코어 기술원 부사장은 "작은 장비일수록 차별화된 디자인을 적용하기가 까다롭기 때문에 이번 수상은 더욱 의미가 있다"며 "DX17z-5는 미니 굴착기 시장에서 성능과 함께 디자인의 중요성을 새롭게 정립하는 선도적 모델로 자리 잡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국내에서 중량 5톤 미만의 미니 굴착기 시장은 최근 3년간 15% 이상 성장하고 있으며, 지난해에는 판매 대수 기준으로 전체의 약 30%를 차지했다. 두산인프라코어는 1.7톤급과 3.5톤급 제품을 출시해 미니 굴착기 시장 공략에 힘을 기울이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2papers@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