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67.5% 재택근무 하고파 "나도!".. 재택근무율은 22.8%

뉴스1 제공

[파이낸셜뉴스]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되면서 사회적 거리 두기나 개학 연기로 인한 돌봄 문제 등이 불거지고 있다. 이로 인해 직장인들의 재택근무에 대한 필요성이 날로 커지는 가운데, 실제로 직장인 10명 중 7명은 재택근무를 원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이 직장인 1392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로 인한 재택근무 현황’을 조사한 결과, 67.7%가 ‘재택근무를 하고 싶다’고 밝혔다.

성별로 살펴보면, 여성(73.3%)이 남성(62.3%)보다 재택근무를 원하는 비율이 11%p 더 높았다.

재택근무를 원하는 이유로는 단연 △코로나19 감염에 대한 걱정을 덜어서(72.1%, 복수응답)가 1위였다. 다음으로 △출퇴근 시 대중교통을 이용하지 않아도 돼서(47.2%) △편안한 분위기와 복장으로 일해 효율이 높아서(36.4%) △회사일과 집안일을 동시에 처리할 수 있어서(25.9%) △대면하기 부담스러운 상사, 동료를 안 봐도 돼서(24.2%) 등의 순이었다.

반면, 재택근무를 원하지 않는 이들(450명)은 그 이유로 △회사일과 집안일이 섞여 이도 저도 아니게 돼서(45.3%, 복수응답)를 가장 많이 들었다. 계속해서 △긴장이 풀리고 나태해져서(30.4%) △돌발 상황 대응력이 떨어져서(28%) △텍스트 소통이 대면 소통보다 효율성이 낮아서(22.9%) 등을 꼽았다.

그렇다면, 실제 재택근무 현황은 어떨까. 먼저, 전체 응답자 중 코로나19로 재택근무를 하고 있는 직장인은 22.8%였다. 재직 중인 기업형태별로 보면 대기업(41%), 중견기업(27.6%), 중소기업(18.2%) 순으로 대기업과 중소기업은 2배 이상 차이가 있었다.

재택근무에 대한 만족도 점수는 ‘100점’(20.2%)이 가장 많았다 이어서 ‘80점’(19.2%), ‘90점’(15.1%), ‘70점’(12.6%), ‘60점’(9.5%), ‘50점’(9.1%) 등의 순으로, 절반 이상(54.6%)이 80점 이상의 높은 점수를 줬다.

만족도는 높은 편이었지만, 업무 효율성은 그에 비해 다소 낮았다. 사무실 출근 근무와 비교했을 때 이들이 느끼는 재택근무의 효율성은 평균 64.9%로 집계됐다.


재택근무 시 활용하는 소통 수단은 △사내 메일이나 메신저(64.4%,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다. 뒤이어 △카톡 등 모바일 메신저(54.9%) △개인 메일(24.9%) △일대일 통화(23%) △화상회의 시스템(12%) △슬랙, 플로우 등 협업툴(9.8%) 등을 들었다.

재택근무의 효율을 높이기 위해 가장 필요한 것으로는 ‘불편함 없는 업무 시스템 구축’(32.2%), ‘명확한 업무 분장과 계획’(24%), ‘각 개인의 성실 근무 의지’(23.7%), ‘불필요한 커뮤니케이션 최소화’(11%), ‘하급자에 대한 상급자(관리자)의 신뢰’(8.5%) 등의 의견이 이어졌다.

fair@fnnews.com 한영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