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서 또 코로나 확진자 반려견 '양성'..코로나 증상은 없어

[파이낸셜뉴스] 홍콩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환자의 반려견이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반응을 나타낸 사례가 또 한번 나왔다.

20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홍콩 당국은 최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30세 여성의 2살짜리 셰퍼드 품종 반려견이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반응을 보였다고 밝혔다. 다만 이 반려견은 코로나19 증상을 나타내지는 않았다.

홍콩 폭푸람 지역에 사는 반려견 주인 여성은 최근 프랑스 파리와 영국 런던을 여행하고 돌아온 후 코로나19 의심 증상을 나타냈으며, 이후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여성은 4살짜리 잡종 반려견도 키우고 있었으나, 이 반려견은 코로나19 검사에서 음성 반응을 나타냈다. 이 여성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후 두 반려견은 모두 동물 보호 시설로 보내져 격리됐다.

앞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60세 여성의 포메라니안 품종 노령견이 지난달 말과 이달 초 수차례 코로나19 검사에서 약한 양성 반응을 나타냈다. 이 반려견은 지난 16일 죽었다.

홍콩 당국은 "개, 고양이 등 포유류 반려동물을 데리고 있는 사람은 코로나19에 감염될 경우 반려동물을 격리 시설에 맡겨야 한다"며 "다만 반려동물에게서 사람에게로 코로나19가 전파되거나, 반려동물이 코로나19 증상을 나타낸다는 증거는 전혀 없으므로 반려동물을 버려서는 절대 안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지난 16일 죽은 포메라니안 품종 반려견은 17살의 고령인 데다 기저질환까지 있어 사망한 것일 뿐 코로나19로 사망한 것으로 보이지는 않는다고 전문가들은 밝혔다.

현재 홍콩 당국은 30세 여성 확진자의 반려견 2마리 외에 다른 확진자들이 데리고 있던 고양이 4마리를 보호시설에 격리하고 있다.

camila@fnnews.com 강규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