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모이야기]

성큼 다가온 봄

-

봄을 알리는 전령사인 목련이 활짝 피었습니다.

목련 옆에 걸려있는 아이 옷이 귀엽습니다.

아이는 저 옷을 입고 봄나들이라도 가려는 걸까요.


상쾌한 기분으로 가까이 있는 한강시민공원에 나가봅니다.

개나리도 활짝 피어 주변이 다 환해 보입니다.









매화도 흐드러지게 피어 봄이 왔음을 알리고 있습니다.

홍매화의 꽃망울이 터질 듯 부풀어 있습니다.

시민들은 코로나 걱정을 잠시 잊고 새 순이 돋는 버드나무 길을 걷고 있습니다.


춘래불사춘이라는 말이 실감 나는 요즘이지만 가끔은 집 앞 공원에라도 나가 어느새 우리 곁으로 성큼 다가온 봄을 즐겨보는 것은 어떨까요.

사진.글=김범석 기자
kbs@fnnews.com 김범석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