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14개 전국공항 국내선 출발여객에 대한 발열검사 시행

21일 김포, 23일 김해·제주 등 14개 전국공항 국내선 대상
검역당국·지자체 협조로 감염병 예방 강화조치 시행 


14개 전국공항 국내선 출발여객에 대한 발열검사 시행
[제주=뉴시스]우장호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 중인 16일 제주국제공항 국제선 발권 카운터에서 항공사 직원이 대기줄에 서 있는는 이용객들을 상대로 발열체크를 하고 있다. 2020.03.16. woo1223@newsis.com /사진=뉴시스
[파이낸셜뉴스] 한국공항공사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강화조치로 전국 모든 공항의 국내선 및 국제선 출발여객을 대상으로 발열검사 시스템을 확대·운영한다고 24일 밝혔다.

국내선 항공기는 철도 등 다른 국내 대중운송수단과 마찬가지로 검역당국의 출도착 검역 대상이 아니지만, 코로나19 사태가 지속되고 지역 확산에 대한 우려가 커지면서 감염병 예방 강화조치를 위해 모든 국내선 항공기 출발시에도 발열검사를 확대키로 한 것이다.

그간 공사는 검역당국과 지자체의 협조로 국내선 도착장(제주, 울산, 청주, 광주, 여수, 양양, 포항, 사천, 원주)에서 발열검사를 시행한데 이어 21일 김포공항부터 전국 모든 지방공항의 국내선 출발장에 발열감지 시스템을 설치하고 운영을 확대한다.
또, 일시 운휴 중인 5개 공항(무안·포항·사천·원주·군산)은 운항이 재개 되는대로 시행할 예정이다.

현재 공사가 운영하는 김해, 제주, 청주, 양양, 광주공항은 당국 또는 지자체와 장비지원 및 발열검사 후속조치에 대한 협의가 완료돼 발열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김포, 대구, 울산, 여수공항에 대해서도 발열자 발생시 항공기 탑승자제 및 검사를 권유하고 이를 항공사와 당국에 통보해 만일의 검역 누락사항이 발생하지 않도록 조치할 계획이다.

fact0514@fnnews.com 김용훈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