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충칭시, 부산에 마스크 6만장 지원

중국 충칭시가 부산시에 보낸 마스크./부산시 제공

[파이낸셜뉴스] 부산시는 지난 25일 중국의 우호협력도시인 충칭시에서 마스크 6만장을 보내왔다고 26일 밝혔다.

충칭시의 마스크 지원은 상하이시, 산둥성, 톈진시, 광저우, 헤이룽장성에 이어 여섯번째다.

시는 지난 1월 중국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증가하자 충칭시에 마스크 1만장, 의료용 장갑 3000세트, 고글 500개를 지원했다. 이에 충칭시가 보답 차원에서 마스크 6만장을 보내온 것으로 전해졌다.

여기에 샤먼시와 선전시, 그리고 산시성에서도 부산에 마스크를 지원하겠다는 의향을 표시했다.
샤먼시의 지원 물품은 현재 인천에 도착, 통관을 진행 중이다.

현재 충칭시를 포함한 중국 지방정부 6개 성·시로부터 부산시가 지원받은 물품은 마스크 50만 9744장, 보호복 3802벌, 체온계 200개 등이다.

이들 물품은 의료계 및 취약계층 등 긴급히 필요한 곳에 우선 배부될 예정이다.

bsk730@fnnews.com 권병석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