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홈, 반려동물 상품 판매 급증

재택근무 확산 영향으로 반려동물과 함께 하는 시간이 길어지면서 반려동물 관련 상품 판매가 급증하고 있다.

롯데홈쇼핑은 지난 18일 론칭한 펫 가전기업 '아베크'의 '펫 살균케어룸' 렌탈 상품(사진)이 새벽 시간임에도 불구하고 주문건수 약 500건을 기록했다고 26일 밝혔다.
기존 동일 시간대 평균 주문수량보다 30% 이상 높은 수치다.

'토탈케어펫필터'를 탑재해 탈취 및 털·먼지 제거 성능을 강화한 'LG 퓨리케어 공기청정기 펫'도 지난 1월 론칭 한 이후 판매 비중이 점차 증가하며 현재 롯데홈쇼핑 공기청정기 전체 매출의 15%를 차지하고 있다.

박형규 롯데홈쇼핑 리빙부문장은 "감염병 확산에 따른 우려가 커지면서 반려동물 위생관리에 대한 관심도 급증하며 관련 상품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며 "반려동물의 건강과 청결을 유지할 수 있는 다양한 상품들을 지속적으로 기획해 판매하겠다"고 말했다.

yjjoe@fnnews.com 조윤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