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화성시, 1인당 20만원 재난기본소득 지급 '전국 최고액'

파이낸셜뉴스 채널구독이벤트

경기도 지원금 10만원 더해 화성시민 1인당 30만원
4인 가족 기준 120만원으로 전국 최고액 기록

화성시, 1인당 20만원 재난기본소득 지급 '전국 최고액'
[파이낸셜뉴스 화성=장충식 기자] 경기도 화성시가 27일 전국 지방자치단체 가운데 가장 많은 금액인 1인당 20만원의 '재난기본소득을' 시민 모두에 지급하기로 결정했다.

이에 따라 경기도가 지급하는 재난기본소득 10만원을 더하면, 화성시민은 모두 1인당 30만원의 최고액을 지원받게 된다.

4인 가구의 경우 경기도 지원과 합쳐 총 120만원 혜택을 받는 것으로, 전국에서 가장 많은 지원금이다.

서철모 화성시장은 26일 오후 긴급브리핑을 열고, 이같은 내용을 담은 '화성형 재난기본소득' 지급 방안을 발표했다.

서 시장은 "생계위협 계층을 위해 선제적으로 도입한 재난생계수당 정책 보완을 통해 '선별적 복지'에 '보편적 복지'를 더하는 투트랙으 방식으로 코로나19 피해를 입은 시민들을 지원하겠다"는 방침을 세웠다.

특히 서 시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유래없는 경제활동과 소비심리가 위축되는 상황에서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발표에 따른 화성시 차원의 추가 대응책을 원하는 시민들의 요구를 무시할 수 없었다"는 입장이다.

화성형 재난기본소득은 화성시민 '화성시 재난기본소득 지급조례' 제정을 통해 추진되며, 지원시기는 코로나19 진정화 단계에서 지급하는 방식을 검토하고 있다.

현재 화성시민은 지난 2월 기준으로 82만2470명으로, 3월현재 83만여명으로 추산되고 있다.

소요예산은 1660억원으로, 재난관리기금 450억원, 통합관리기금 770억원, 조정 재원 440억 등을 통해 마련할 예정이다.

jjang@fnnews.com 장충식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