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 차별화 그로서리 매장 ‘토마토 뮤지엄’ 선보여

관련종목▶

이마트는 토마토 제철을 맞이해 오는 4월22일까지 '박물관' 콘셉트의 오감만족 토마토 매장 ‘토마토 뮤지엄’을 선보이고 매주 새로운 할인 행사에 돌입한다.
이마트가 고객 관점으로 재구성한 새로운 토마토 매장을 선보인다.

이마트는 토마토 제철을 맞이해 오는 4월22일까지 '박물관' 콘셉트의 오감만족 토마토 매장 ‘토마토 뮤지엄’을 선보이고 매주 새로운 할인 행사에 돌입한다.

이마트는 역사적 유물을 수집·전시하는 박물관처럼 ‘다양한 종류의 토마토를 선보이고 유용하고 흥미로운 정보를 제공한다’는 의미를 담아 토마토 뮤지엄이라고 이름을 붙였다.

이마트가 ‘토마토 뮤지엄’을 기획한 이유는 신선식품 품종을 다양화하고 스토리를 담은 흥미로운 매장을 선보여 오프라인 핵심 경쟁력인 그로서리를 강화하기 위함이다.

이를 통해 상품의 품질과 가격 기반의 합리적인 쇼핑 환경을 제공하는 것은 물론, 오프라인 쇼핑만의 재미와 매장의 정보 제공 기능을 극대화해 ‘가고싶은 매장’을 만든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먼저 이마트는 토마토의 품종을 다양화했다. 올해 총 12종에 달하는 다양한 토마토를 선보이며 고객선택권을 늘린다. 완숙 토마토/방울 토마토는 물론 토마주르 토마토(품종)/대저 토마토 등 다양한 토마토을 준비했다.

또한, 토마토의 맛과 용도에 따라 3개의 존(Zone)으로 진열대를 구분하는 등 진열 방식을 ‘고객 중심’으로 바꿨다. 순한맛(요리용)/진한맛(생식용)/강한맛(단짠맛)으로 나누고 각 존에 속하는 토마토를 모음 진열해, 고객이 상품 특성과 활용법을 직관적으로 파악할수 있도록 했다.

마지막으로, 이마트는 ‘미니북’과 ‘오디오북’ 등 다양한 장치를 활용해 고객에게 흥미로운 정보를 제공함으로써, 기존 판매 공간이었던 매장을 ‘스토리텔링형 정보 제공 공간’으로 바꾸고 매장 내 ‘체험 요소’ 또한 강화했다. ‘미니북’에는 특색있는 스토리를 가진 토마토 8종의 생산자, 재배 스토리를중심으로 각 토마토만의 특징을 담았다. 도슨트 역할을 하는 ‘오디오북’은 12종 토마토의 특징/맛/용도/구매팁 등 유용한 정보를 읽어주는 오디오 가이드다.
각 상품 패키지에 인쇄된 QR코드를 인식하면 이마트 앱 내 관련 페이지로 연결돼 설명을 들을 수 있다.

또한 30개점에서는 토마토 원물이 아닌 토마토 라면, 토마토 파스타 등 요리로 시식행사를 진행해 미각/후각을 만족시키는 새로운 쇼핑 경험을 제공한다.

한편, 이마트는 오는 4월22일까지 매주 목요일 새로운 토마토 행사를 선보이며, 첫 번째로 4월1일까지 제철을 맞은 대저토마토 행사를 진행한다.

padet80@fnnews.com 박신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