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지난 3년 정권의 모든 실정을 판단하는 선거 될 것"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3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0.3.30/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서울=뉴스1) 김정률 기자,한재준 기자 = 김종인 미래통합당 총괄선대책위원장은 30일 4·15 총선과 관련 "지난 3년 동안 현 정권의 모든 실정을 판단하는 선거가 될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중앙선대위회의에서 "이번 4·15 총선은 코로나 바이러스 사태로 인해 모든 것이 묻혀버린 것 아닌가 생각한다"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코로나19 사태로 한 번도 겪어보지 못한 경제 상황을 맞았다"며 "일반적인 경제정책으로 해결하기 어려운 것이 현재 실정"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지금 우리의 현실적인 문제를 지적하면 지난 3년 동안 겨우 버텨오던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이 코로나19 사태를 맞이함으로써 생존의 근본이 없어질 것 같은 두려움에 쌓여 있다. 코로나로 굶어 죽으나 마찬가지라는 얘기가 나오고 있는 상황"이라고 했다.

김 위원장은 "지금 당장 경제가 비상인 상황이기 때문에 소상공인과 자영업자가 생계를 유지할 수 있는 방법을 강구하기 위해 512조 예산에 대한 20%를 전환하는 조치를 빨리 취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100조원 정도의 예산이 확보되면 일단 어려운 사람들의 생계를 유지하고, 소상공인의 생존을 유지할 수 있는 방안을 제시했다"며 "코로나19 사태가 당장 오늘 내일 끝나는 것도 아니고 연말까지 지속될지 모른다. 지속 가능한 방법을 강구하지 않으면 안된다"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정부가 소득 하위 70% 가구에 100만원씩(4인 가구 기준) 긴급생활지원금을 지급하는 방안을 검토하는 것과 관련 "가구당은 100만원을 주는 것이 끝나면 그다음은 어떻게 할 것이냐"며 "그것에 대한 대비가 전혀 안돼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지금 선거를 목전에 두고 여러 가지 걱정도 많다. 나머지 선거 기간 동안 보다 강력한 입장은 천명해야 한다"며 "특히 코로나19 사태 이후 경제 상황이 간단치 않다. 자금을 많이 푼 것 같지만 금융시장 문제로 다시 한번 혼란을 겪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김 위원장은 "선대위는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경제비상대책위를 구성해서 그런 논의를 점진적으로 해 방안을 내놓을 예정"이라고 했다.

황교안 대표는 "문재인 정권 들어 우리 경제의 기초체력과 면역력이 급격히 떨어졌는데 우한코로나까지 덮쳐와 숨조차 쉬기 어려울 지경"이라며 "더 심각한 것은 글로벌 경제위기 징후가 짙다는 점이다. 우리 경제는 한 번도 경험하지 못한 미증유의 위기 상황"이라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