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유명 코미디언 '시무라 겐', 코로나19로 사망…日열도 충격

지난 23일 확진 받고 치료중
29일 밤 코로나19로 인한 폐렴으로 숨진 듯

[서울=뉴시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감염돼 입원 치료중이던 일본 유명 남성 코미디언인 시무라 겐(志村けん·70)이 지난 29일 사망했다. 사진은 NHK 갈무리. 2020.03.30.
[서울=뉴시스] 김예진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감염돼 입원 치료 중이던 일본 유명 남성 코미디언인 시무라 겐(志村けん·70)이 사망했다. 향년 70세.

30일 NHK에 따르면 시무라는 지난 29일 입원하고 있던 도쿄 내 한 병원에서 코로나19로 인한 폐렴으로 숨졌다.

소속사에 따르면 그는 지난 17일 몸이 나른한 증상이 나타났으며, 19일에는 발열과 호흡 곤란 증상이 나타났다. 20일 도쿄의 한 병원으로 이송 돼 폐렴 진단을 받았다. 이후 23일 코로나19 감염 확진을 받았다. 이후 계속 입원 치료를 받고 있었다.


올해 70세인 시무라는 일본 예능계에서 전설로 불리 우는 코미디언으로 70세인 올해에도 버라이어티 쇼 호스트를 역임했으며 배우로도 활동해왔다. 그는 과거 방송에서 바카 토노사마(바보 영주·バカ殿様), 헨나 오지상(이상한 아저씨·変なおじさん) 등 캐릭터로 인기를 끌었다.

뵤칸(秒刊) 선데이 등에 따르면 일본 인터넷 상에서는 시무라를 애도하는 글들과 있으며 충격적이라는 반응이 이어지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aci27@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