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생당 임재훈, 심재철 선대위 고문으로…"당선 일조할 것"

임재훈 "정치적 고향 안양…좀 더 발전했으면" "선관위…불출마 의원 선거운동 지지 가능" 심재철 "대승적 결단에 무한한 감사…꼭 승리"

[서울=뉴시스] 장세영 기자 = 심재철 미래통합당 21대 총선 경기 안양동안을 지역구 후보가 30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임재훈 민생당 의원을 자신의 지역구 선거대책위원회 상임고문으로 위촉하고 임재훈 민생당 의원과 함께 하트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0.03.30. photothink@newsis.com

[서울=뉴시스] 최서진 기자 = 미래통합당에 입당했다가 법원의 결정으로 민생당으로 당적이 복귀된 임재훈 의원이 30일 통합당 경기 안양동안을 지역구 선거대책위원회 상임고문으로 위촉됐다. 경기 안양동안을은 심재철 원내대표의 지역구이자 심 원내대표가 또 다시 출사표를 던진 곳이다.

임 의원은 이날 오전 심 원내대표와 함께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저는 저의 소신 및 민생당의 최근 행태에 실망해서 총선 불출마를 결정한 바 있다"며 "저 임재훈은 미력하나마 심재철 원내대표의 총선승리를 위한 작은 밀알이 되고자 이 자리에 섰다"고 밝혔다.

임 의원은 경기 안양에서 고등학교를 나왔고 국회의원이 되고 나서도 해당 지역을 누비고 다녔다는 것을 강조하며 "저의 정치적 고향인 안양이 신실하고 믿음직한 일꾼을 선택해서 안양이 좀더 발전했으면 하는 일념으로 심 원내대표를 지지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당장 오늘부터 심 원내대표의 승리를 위해서 신발끈을 동여매겠다"며 선대위 상임고문으로서의 역할에 충실할 것임을 다짐했다.

심 원내대표 또한 "임재훈 의원의 대승적 결단에 무한한 감사를 드린다"며 "용단을 내려주셔서 큰 힘을 받고 탄력 받아 꼭 승리하겠다"고 감사의 표시를 건넸다.


두 후보는 기자회견이 끝난 후 두 손을 맞잡고 하트 모양을 그리기도 했다.

임 의원은 발표 후 기자들과 만나 "선관위에 유권 해석을 의뢰했는데 불출마한 의원이 선거운동을 지지할 수 있어 법적 하자는 없다"고 설명하며 "고통이 아닌 소망과 사랑을 주는 정치 적임자가 심재철이라는 판단을 솔직하게 했다. 열심히 해서 당선에 일조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westji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