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시 탈퇴 운동'에도 텔레그램 묵묵부답..트위터 활동만 '활발'

텔레그램 공식 트위터 계정. 이 계정은 텔레그램 내 성착취물 공유 사건이 불거진 지난 20일 이후에도 이용자와 이용팁을 공유하고 사진을 올리는 등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이번 사건에 대한 입장은 별도로 내놓지 않고 있다./사진=트위터 캡처

[파이낸셜뉴스]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24) 등 n번방 성착취 영상물 유포 가해자들이 이용한 텔레그램이 수사 협조를 요구하는 '민·관 압박'에도 원론적 답변 이외에는 묵묵부답이다. 경찰도 텔레그램 접촉을 위해 국제 공조를 펼치고 있으나 비협조적인 태도로 수사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반면 수사 요청에는 침묵하는 텔레그램은 메신저 이용자와는 활발히 답변을 주고받고 있어 비판의 목소리도 나온다.

■'협조 요청'에도 묵묵부답 일관
30일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 따르면 트위터 내 'n번방 텔레그램 탈퇴 총공(총공격)' 계정은 지난 25일과 29일 밤 9시 텔레그램 동시 탈퇴 운동을 펼쳤다.

이 운동은 성착취물 유포 대화방인 'n번방' 성착취 사건에 대한 실체를 알리기 위해 기획됐다. 탈퇴 이유에는 'n번방-텔레그램의 협조가 필요하다'고 명시해 텔레그램 측의 수사 협조를 요구하고 있다.

텔레그램 앱을 다운로드 받을 수 있는 '구글플레이' 등에서도 별점 1점을 남기는 이른바 '별점테러'와 함께 이용자들의 수사 협조 요청이 이어지고 있다.

한 이용자는 "보안보다 더 중대한 가치가 있다는 사실을 인정해야 한다"며 "이 사태에 큰 책임이 있는 회사가 수사에 협조하지 않는 것은 악질적인 행위"라고 비판했다.

시민들이 온라인을 통한 운동에 나선 것은 본사를 찾기 어려운 기업 구조 때문이다. 텔레그램은 설립 후 소재지를 수시로 옮겨 본사와 서버가 어디에 있는지 명확하지 않고, 국내 지사도 없는 상황이다. 이로 인해 수사기관도 텔레그램과의 접촉에 난항을 겪자 이용자들이 직접 압박에 나선 것이다.

경찰도 '텔레그램 추적 지원 태스크포스(TF)'를 만들고 텔레그램을 추적 중이나 어려움을 겪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텔레그램에) e메일을 보내면 회신도 없고, 2~3일 뒤 불법 영상물은 사라져 있다"며 "한국 뿐 아니라 해외 수사기관에도 반응이 없다"고 밝혔다.

앱 다운로드 플랫폼 '구글플레이'에서 성착취물 대화방 사건 수사를 요청하는 이용자들./사진=홈페이지 캡처

■텔레그램 공식 트위터는 '활발'
이 처럼 시민단체와 경찰이 모두 협조를 구하고 있으나, 텔레그램 측은 묵묵부답인 상황이다. 텔레그램은 공식 트위터 등을 통해 활발히 활동을 하고 있으나, n번방 수사 협조 등에 대해서는 특별한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텔레그램 공식 트위터 계정은 메신저 사용방법에 대해 이용자와 답변을 주로 주고받고 있다. 국내에서 텔레그램 탈퇴 운동이 일어나기 시작한 지난 25일 이후에도 수십개의 글을 작성했으나, 박사방 관련 사건에 대해서는 어떤 입장도 내놓지 않고 있다.

텔레그램 탈퇴 총공 측은 원론적인 답변만을 받았다. 텔레그램은 지속적인 '수사 협조 요청' 글에 앱 다운로드 페이지 내 답글로 "이용약관을 위반한 채팅창은 신고하면 발견하는 즉시 삭제하겠다"는 입장만 밝혔다.

이 단체는 "가해자의 검거를 통한 근본적인 해결을 원하는 우리 요청을 묵인하는 답변"이라고 지적했다.

경찰은 TF 등을 중심으로 해외 수사기관과의 공조를 통해 텔레그램의 수사 협조를 이끌어내겠다는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텔레그램 메신저 측은 메일, 게시판 등을 통해 문의를 해도 답변이 없는 상황"이라며 "FBI, CIA 등과의 공조를 통해 텔레그램 접촉을 시도하고 있다"고 전했다.

bhoon@fnnews.com 이병훈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