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호타이어, 獨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 2020 본상 수상



[파이낸셜뉴스] 금호타이어는 독일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 2020'의 운송기기 부문에서 본상(Winner)을 수상했다고 30일 밝혔다.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는 독일 노르트하임 베스트팔렌 디자인센터가 1955년부터 제품, 브랜드&커뮤니케이션, 콘셉트의 3개 부문으로 나누어 디자인을 평가하는 시상식이다.

수상 제품인 '솔루스(SOLUS) 4S HA32(이하 솔루스 HA32)'는 유럽 도로 조건을 위해 특별히 설계된 사계절 타이어다. 모든 계절에 걸쳐 안정적인 주행 및 제동 성능을 보장하는 고성능 사계절용 제품이다. 솔루스 HA32는 첨단 신소재 컴파운드와 V자형 패턴을 적용, 젖은 노면 및 마른 노면 주행 성능을 극대화한 제품으로 기존 제품대비 15% 이상 제동 성능을 향상시켰다. 3차원 입체 사이프 등 최적화된 패턴 설계를 통해 빗길, 눈길 뿐만 아니라 빙판이 살짝 녹은 슬러시 노면까지 어떤 계절에도 대응이 가능하다.

타이어 디자인의 꽃이라 할 수 있는 사이드월(타이어 옆면)에는 제품의 특성을 소비자들이 쉽게 알 수 있도록 사계절 아이콘을 적용했다. 금호타이어가 국내 최초로 선보였던 홀로그램 기법을 적용해 고급스럽고 세련된 외관디자인을 구현했다. 이 제품은 독일 및 싱가포르에 위치한 레드닷 디자인 뮤지엄에 1년간 전시된다.

happyny777@fnnews.com 김은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