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확진, 양주 요양원 70대 폐렴환자 사망(종합)

혈압, 당뇨, 뇌경색 등 기저질환 앓아 요양원 접촉자 자가격리 및 코로나19 검사 진행 중

(출처=뉴시스/NEWSIS)
[양주=뉴시스]송주현 기자 = 폐렴증상 등을 보여온 70대 남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뒤 4시간 만에 사망했다. 이 남성이 지내 온 경기 양주시 요양병원은 코호트 격리에 들어갔다.

의정부시는 29일 오후 의정부성모병원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75세 남성 A씨가 사망했다고 30일 밝혔다.

A씨는 양주시 장흥면 베스트케어요양원에서 지내오던 중 지난 28일 혈압이 떨어지고 발열 증상 등 코로나19 의심증상이 나타났다.

다음 날인 29일 오전 8시 사설 구급차를 이용해 의정부성모병원 응급실로 옮겨진 A씨는 같은날 오후 9시30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A씨는 즉시 분당 서울대병원 이송이 결정됐지만 상태가 악화돼 응급치료를 받던 중 코로나19 확진 약 4시간 만인 30일 오전 1시19분께 사망했다.

A씨는 앞서 지난 16일 기침 등 폐렴 증상이 나타나 의정부성모병원에 입원해 치료를 받았으며 17일과 18일 두 차례에 걸친 코로나19 검사에서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이후 폐렴 증상 등이 호전돼 25일 의정부성모병원에서 베스트케어요양원으로 돌아갔다

현재 베스트케어요양원에 대해 코호트 격리와 시설 방역 소독이 진행됐으며 접촉자 자가격리 조치도 완료된 상태다.

A씨는 혈압, 당뇨, 뇌경색 등 기저질환을 앓고 있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2019년 6월부터 베스트케어요양원에서 1인실을 사용해 다른 환자와의 접촉은 없었으며 A씨의 가족은 의정부시 거주자로 역학조사 및 검사가 진행 중이다.

요양원 양주지역 접촉자는 간호조무사 1명과 요양보호사 2명 등 총 3명으로 자가격리 및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또 양주 지역외 접촉자는 간호조무사 1명(의정부), 요양보호사 9명(의정부 7, 포천 1, 남양주 1), 구급차 관리자 2명(남양주)으로 해당 지자체로 이관돼 자가격리 조치와 검사를 받은 상태다.

A씨는 대중교통을 이용하지 않아 양주시민 등과 밀접 접촉한 사례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양주시는 이같은 내용을 담아 인터넷 홈페이지 등에 긴급 공지하고 코로나19 지역 확산 방지를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와 개인위생수칙 준수 등을 당부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atia@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