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안보리 유럽 6개국 "北미사일 시험 반복…깊이 우려"


(서울=뉴스1) 장용석 기자 =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유럽 지역 이사국들이 최근 반복되고 있는 북한의 단거리 탄도미사일 추정 발사체 시험을 비난하고 나섰다.

AFP통신에 따르면 안보리 이사국인 영국·독일·프랑스·벨기에·폴란드·에스토니아 등 6개국은 31일(현지시간) 소집된 안보리 비공식 화상회의 뒤 발표한 성명을 통해 "탄도미사일 기술을 이용한 (북한의) 반복된 미사일 시험을 깊이 우려한다"고 밝혔다.

영국 등은 "북한이 작년 5월 이후 모두 17차례에 걸쳐 이 같은 시험을 감행했다"며 "이는 도발적인 행동(provocative actions)"이라고 규탄했다.

영국 등 6개국은 또 북한의 이런 무기시험은 "탄도미사일 개발과 보유량 확대 노력을 계속하고 있음을 보여준다"며 "북한은 핵무기 개발도 지속해오고 있다"고 지적했다.

영국 등은 "안보리 결의의 완전한 이행과 (대북) 제재 유지가 필수적"이라며 회원국들의 동참을 촉구하기도 했다.


이런 가운데 일본 NHK는 외교소식통을 인용, "이날 화상회의에서도 각국이 북한의 행동에 우려를 표명했으나 중국과 러시아는 '대북제재를 완화해야 한다'는 기존 주장을 되풀이했다"며 "이 때문에 안보리 차원의 입장은 나오지 않았다"고 전했다.

다만 장쥔(張軍) 유엔주재 중국대사는 회의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가 확산되고 있는 중엔 도발적 행동을 자제해야 한다"며 북한의 연이은 발사체 시험에 불쾌감을 표시했다고 소식통이 전했다.

북한은 올 들어 이달 2일과 9일, 21일, 29일 등 4차례에 걸쳐 동해 방향으로 단거리 탄도미사일 등 발사체를 시험발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