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대 금융지주사 지난해 순익 31% 급증한 15조2000억

금감원 "올해는 코로나19로 실물 및 금융부문 충격..실적 악화 가능성"

금융지주 ’19년 중 자회사 권역별 이익 증감 (전년 대비). 금감원 제공


[파이낸셜뉴스] 우리금융지주 신설 등으로 지난해 금융지주사 순이익이 31% 급증하며 15조2000억원을 기록했다.

우리금융지주를 제외해도 순이익은 15%늘어났다. 하지만 올해는 코로나19와 저금리 등으로 실적이 악화될 전망이다.

금융감독원은 신한·KB·농협·하나·우리·BNK·DGB·JB·한투·메리츠 등 10개 금융지주회사의 2019년 금융지주회사 잠정 경영실적(연결기준)은 순이익은 15조2338억원이었다고 6일 밝혔다.

지난해 우리금융지주가 설립되면서 금융지주사는 10개로 늘어나면서 당기순이익은 2018년 보다 30.9% 늘어났다. 우리금융지주를 제외해도 순이익은 13조3616억원으로 전년대비 14.8% 증가했다.

지난해 순이익을 권역별로 보면 은행 부문은 우리은행의 영향으로 전년 대비 2조6153억원(29.4%) 증가했다.

금융투자 부문은 주가지수연계펀드 등의 영향으로 5676억원(22.6%) 늘었다.

보험은 신한금융지주의 오렌지라이프 편입 효과 등으로 4923억원(96.2%) 급증했다.

자회사 권역별 이익 비중은 은행이 64.3%로 가장 높고, 금융투자 17.2%, 여전사 등 11.0%, 보험이 5.6%를 차지했다.

금감원측은 "은행, 금융투자회사, 보험사 등 지주사 소속 금융부문이 모두 자산 및 이익 증가를 시현하는 등 안정적으로 성장했다"며 "올해는 코로나19에 따른 실물 및 금융부문 충격이 발생해 실적이 악화될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lkbms@fnnews.com 임광복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