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도쿄 술집·이발소·목욕탕은 영업 그대로

"생활시설" 정부 주장 받아들여 휴업 요청 업종 리스트서 제외

도쿄 술집·이발소·목욕탕은 영업 그대로
코이케 유리코 도쿄도지사가 10일 코로나19 확산에 대응해 휴업 요청을 할 업종 리스트를 발표하고 있다. 로이터뉴스1

【 도쿄=조은효 특파원】 결국 도쿄도가 한 발 물러섰다. 긴급사태 선언으로 휴업을 요청할 리스트에서 선술집(이자카야),이발소 등 미용관련 점포, 백화점, 슈퍼마켓, 각종 생활관련 공구와 물품을 판매하는 홈센터, 은행 등은 제외하기로 했다. 심지어 목욕탕도 그대로 유지된다. 일명, 사회유지에 필요한 생활 시설들이라는 일본 정부의 주장을 그대로 받아들인 것이다.

코이케 유리코 도쿄도지사는 10일 이런 내용의 휴업 요청 업종 리스트를 발표했다. 당초 도쿄도는 코로나 확산 방지를 위해 술집은 물론이고, 이발소까지 광범위하게 휴업을 요청한다는 방침이었으나, 생활편의 시설은 유지돼야 한다는 일본 정부의 강한 입김에 따라 영업시간 단축 등을 가하는 방향으로 후퇴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도시 봉쇄에 준하는 수준의 영업 중단은 심리적 충격을 줄 수 있다는 점에서 신중을 기해야 한다는 입장을 유지해 왔다. 일례로 이발소가 그렇다. 아베 총리는 지난 7일 긴급사태 선언 관련 기자회견에서 "이발소는 (휴업 요청의) 대상으로 생각하지 않는다"는 인식을 드러낸 반면, 코이케 지사는 공개적으로 이발소까지도 휴업을 요청하겠다는 입장이었다. 이런 입장차는 전날 밤 코이케 지사와 니시무라 야스토시 경제재생상간 전날 밤 회동을 통해 주점과 음식점의 영업시간을 단축하는 선에서 최종 합의에 이르렀다. 도쿄도는 휴업에 협력한 사업자에 대해선 감염확대 방지 협력금을 지불한다는 방침이다.

긴급사태 선언 사흘 째인 현재 일본의 길거리 체감경기는 최악이다. 전날 일본은행(BOJ)는 '전국 모든 지역'의 경기를 하향 조정했다. 전국 9개 권역의 모든 지역의 경기판단을 하향조정한 건 2009년 1월 이후 11년 3개월 만이다.

관건은 경기 하강 폭이다. 일본경제연구센터는 일본의 민간 경제전문가를 대상으로 한 4~6월 GDP 예측 조사에서 코로나 확산 여파로 2·4분기(4~6월) 일본의 실질 국내총생산(GDP)이 연율 기준으로 11.08%감소할 것이란 전망을 발표했다.

일본은행(BOJ)심의위원(금통위원)을 지낸 키우치 다카히데 노무라종합연구소 수석 이코노미스트도 이날 자 아사히신문에 "외출 자숙과 수출 감소, 긴급사태 선언이 더해지면서 경제활동이 위축, 올해 2·4분기 실질 성장률은 연율 환산으로 10%이상의 마이너스가 되는 것은 아닐까 한다"고 내다봤다.


전날 일본에선 도쿄도에서 181명을 포함해 총 576명의 코로나 신규 감염이 확인됐다. 이로써 일본의 코로나19 누적 감염자는 총 6260명(크루즈선 감염자 712명 포함)이다. 도쿄도의 누적 감염자는 1519명이다. ehcho@fnnews.com 조은효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