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포커스] 의정부시 흥선동 ‘숲세권-공품아’ 선도

[포커스] 의정부시 흥선동 ‘숲세권-공품아’ 선도
안병용 의정부시장. 사진제공=의정부시


[의정부=파이낸셜뉴스 강근주 기자] 녹지에 대한 접근성을 의미하는 ‘숲세권’이나 공원을 품은 아파트를 의미하는 ‘공품아’ 등 신조어가 인기를 누리고 있다. 이는 도심 속 녹색환경과 미세먼지가 없는 맑은 하늘 아래 살고 싶어 하는 심리를 담고 있다.

이런 시민 요구에 부응하고자 의정부시는 2019년 하반기부터 2021년까지 ‘The G&B City 프로젝트’를 추진한다. 이 프로젝트는 더 푸르고, 더 아름다운 도심을 만들기 위해 꽃과 나무가 숨 쉬는 녹색도시 구현을 목표로 진행된다.

흥선동 행정복지센터는 2019년 직곡로 덩굴장미길 연장사업을 시작으로 △경민광장 교통섬 화단 정비 △백석천 식생블럭 관목 식재 △흥선로 계절꽃 식재 △서부로(교회선 철도변) 완충녹지 환경개선 △흥선동 행정복지센터 청사 녹색커튼 조성 △경민대 입구 계단 트릭아트 벽화 조성 △‘책 읽는 도시 의정부’ 상징 조형물 설치 등 8개 사업으로 지역 밀착형 The G&B City 프로젝트를 추진해 주민에게 호응을 얻고 있다.

[포커스] 의정부시 흥선동 ‘숲세권-공품아’ 선도
의정부시 흥선동 The GB 프로젝트. 사진제공=의정부시
[포커스] 의정부시 흥선동 ‘숲세권-공품아’ 선도
의정부시 흥선동 The GB 프로젝트. 사진제공=의정부시

흥선동은 올해도 주민 의견 수렴 결과를 토대로 1억6400만원의 예산을 투입해 △직곡로 도로변 녹화 △백석천 교량 난간 꽃길 조성 △호국로(직동교~능서들교) 꽃길 조성 △서부로 CRC 담장 녹화 등 4개 사업대상지를 대상으로 하는 The G&B City 프로젝트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직곡로 도로변 녹화사업은 불법 노점상 및 쓰레기 상습 투기구역인 직곡로에 이팝나무 식재와 화단 조성 등을 통해 불법행위 예방 및 쾌적한 아름다운 가로환경을 조성할 계획이다.

백석천 교량 난간 꽃길 조성은 백석천 4개 교량(직동교, 상직교, 능서들교, 평안교)에 웨이브페추니아 식재를 통해 인근 대형 아파트의 신축 공사장에서 나오는 미세먼지 감소와 함께 회색의 삭막한 백석천 주변 환경을 개선할 방침이다.

호국로(직동교~능서들교) 꽃길 조성은 유동인구가 많으며, 주요 버스 노선이 지나는 호국로 백석천 펜스를 활용한 자연과 어우러진 가로환경을 조성할 계획이다.

서부로 CRC 담장 녹화사업은 CRC 주변 서부로 인도변에 다년생 야생화 식재 등을 통해 미군기지로 인한 지역주민의 거부감 해소 및 화사한 분위기의 걷고 싶은 거리를 조성할 방침이다.

[포커스] 의정부시 흥선동 ‘숲세권-공품아’ 선도
의정부시 흥선동 The GB 프로젝트. 사진제공=의정부시
[포커스] 의정부시 흥선동 ‘숲세권-공품아’ 선도
의정부시 흥선동 The GB 프로젝트. 사진제공=의정부시

흥선동은 시민 누구나 꽃과 나무를 가꾸는 시민 참여형 녹화사업 추진을 위해 민관이 함께하는 꽃길 입양사업 등 어메니티 운동을 추진해, 관 위주 사업 추진에서 벗어나 1자생단체 1정원 가꾸기 운동 추진으로 아름답고 푸른 향기가 나는 흥선동을 만들어 나가기로 했다.
어메니티 운동은 환경 등 생활여건에 대한 만족과 삶의 질 제고를 위한 계획을 수립하고 추진하는 방식을 말한다.

윤교찬 흥선권역동 국장은 12일 “The G&B City 프로젝트가 단기성이 아니라 지속 가능한 사업으로 꾸준히 유지되려면 흥선동 주민의 참여와 관심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주민이 자기 지역에 대한 애정을 갖고 도심을 가꿔, 주민 누구나 그린(Green) 프리미엄을 누릴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민승기 흥선동 통장협의회장은 “시가 먼저 The G&B City 프로젝트를 선도하고, 흥선동 주민 누구나가 녹색도시 의정부의 가치를 높이기 위해 적극 협조하면, 이는 다시 주민의 녹색복지 혜택으로 돌아와 의정부는 더불어 잘사는 도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kkjoo0912@fnnews.com 강근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