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총선 하루 앞두고… 동해에 단거리 순항미사일 발사한 북한

전투기 띄워 공대지 로켓도 쏴
김정은 국무위원장 참관한 듯

북한이 김일성 생일(4월 15일)을 하루 앞두고 3년 만에 단거리 순항미사일 수발을 발사했다. 또 수호이·미그기 등 전투기도 출격시켰고 공대지 로켓까지 쐈다. 북한은 과거에도 김일성 생일을 전후해 군사활동을 해왔는데 올해는 남한의 총선과 겹치며 파장이 주목된다.

14일 합참은 강원도 문천 일대에서 북한이 동해상으로 단거리 순항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 수발을 발사했다고 밝혔다. 북한의 미사일 도발은 초대형 방사포를 발사한 지난달 29일 이후 16일 만이다.

군 관계자는 "오전 7시부터 40여분간 순항미사일 추정 발사체 수발을 발사했다"면서 "비행거리나 고도는 좀 더 분석이 필요하지만 순항미사일의 특성을 고려하면 표적지역까지 거리는 150㎞가 넘는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북한은 지난 2017년 6월 8일에도 단거리 순항미사일을 발사한 바 있다. 당시에는 강원도 원산 일대에서 북동 방향으로 발사했는데 최고고도 약 2㎞, 비행거리 약 200㎞로 비행했다.

문근식 국방안보포럼 대외협력국장은 "북한은 중국제 실크웜을 사용하다가 순항미사일을 자체 개발했다"며 "2017년에 발사한 순항미사일도 완성형이었는데 이번 발사로 다시 한번 자신들의 미사일 능력을 과시하려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북한의 순항미사일은 미국의 항공모함에 대응하기 위한 것으로 해석되고 있다. 특히 최근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이슈에서 소외된 북한이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의 관심을 가져오기 위한 전략으로도 분석된다. 또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이 아닌 단거리 순항미사일이라는 점에서 레드라인을 넘지는 않았다는 평가다.

단거리 순항미사일 발사와 함께 북한 전투기들의 훈련도 포착했다.

군 관계자는 "미그기는 문천에서, 수호이 계열은 원산 일대에서 각각 수대의 활동이 있었다"며 "수호이에서는 공대지 로켓 발사도 있었던 것으로 판단된다"고 전했다.

군 당국은 코로나19로 동계훈련이 부족했던 북한군에서 최근 일부 활동이 늘고 있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지난 12일에는 김정은 위원장이 서부지구 항공 및 반항공사단 관하 추격습격기연대 훈련을 참관하는 장면이 북한 노동신문에 보도되기도 했다.


군은 최근 북·중 간 항공중첩구역에서 북한 공군의 영공비행활동이 활발해진 것을 주목해 왔다.

그러면서 "북한은 김일성 생일을 전후로 이번과 유사한 활동이 있어 왔다"면서 "2015, 2016, 2017년에도 김일성 생일 전후로 일부 발사체 발사 등 군사활동이 있었다"고 덧붙였다.

합참은 "우리 군은 북한의 추가적인 군사동향을 예의주시하면서 확고한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며 "현재 한·미 정보당국은 관련 사항을 정밀 분석 중에 있다"고 했다.

cynical73@fnnews.com 김병덕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