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美 공군 정찰기 연달아 작전 비행…대북 감시 강화(종합)

조인트스타즈·컴뱃 센트 한반도 상공 정찰

美 공군 정찰기 연달아 작전 비행…대북 감시 강화(종합)
[서울=뉴시스] 군용기 비행 모니터링 사이트 '에어크래프트 스폿'은 15일 미 공군 RC-135U 정찰기가 동해 상공 3만950ft(약 9.4㎞)에서 식별됐다고 밝혔다. 2020.04.15. (사진=에어크래프트스폿 트위터)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김지현 기자 = 북한이 지난 14일 단거리 순항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를 발사한 가운데 미 공군 정찰기들이 15일 한반도 상공을 연달아 정찰하며 대북 감시를 강화했다.

북한이 태양절(김일성 주석 생일)을 앞두고 내부 결속 강화 차원의 군사연습을 진행한 가운데 추가적인 군사 동향이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군용기 비행 모니터링 사이트 '에어크래프트 스폿'에 따르면 미 공군의 지상 감시 전략정찰기 E-8C 조인트스타즈(J-STARS)가 이날 새벽 한반도 상공에서 대북 정찰을 실시했다.

이어 오전 9시30분께 미 공군의 RC-135U 컴뱃 센트 정찰기가 동해 상공 3만950ft(약 9.4㎞)에서 식별됐다.

조인트스타즈는 고성능 영상레이더(SAR)로 250㎞ 이상 거리를 탐지하고 지상 표적 600여개를 동시에 추적 감시할 수 있으며 공중과 해상 표적 탐지도 가능한 것으로 알려졌다.

컴뱃 센트는 지상에서 원격으로 미사일 정보를 측정하는 텔레메트리 장치(원격측정신호장치)의 미세한 전자신호까지 수백㎞ 떨어진 곳에서 탐지할 수 있다. 적 레이더의 전파를 잡아 방공망도 분석할 수 있다.

앞서 미 해군 EP-3E 에리스 정찰기가 지난 14일 오전 10시께 한반도 상공에서 대북 감시에 나선 데 이어 공군 정찰기들이 출격해 주목된다.
EP-3E 정찰기는 지상 감시장비, 잠수함 정찰장비, 감청장비 등을 갖추고 있고 공중어뢰 등을 탑재할 수 있다.

북한은 전날 오전 7시부터 40여분간 강원도 문천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단거리 순항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 수발을 발사했다. 같은 날 강원도 원산에서는 수호이, 미그 계열 전투기의 비행 훈련도 나타났다.

◎공감언론 뉴시스 fine@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