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취준생 10명 6중, "면접 후 기업 이미지 변해"

[파이낸셜뉴스] 취준생 10명 중 6명 이상이 면접 후 해당 기업에 대한 이미지가 변한 것으로 조사됐다.

15일 잡코리아는 알바몬과 함께 최근 면접을 본 경험이 있는 구직자 1683명을 대상으로 '면접 후 기업이미지 변화'에 대해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63.1%가 면접 후 기업이미지가 변했다고 답했다.

면접 후 기업이미지가 대체로 변했다고 느끼는 구직자 중에는 '기업 이미지가 나빠졌다(52.9%)'고 느끼는 구직자가 '좋아졌다(47.1%)'고 느끼는 구직자보다 다소 많았다.

면접에서 기업이미지를 좋게 만든 요인(복수응답)으로는 '면접관의 태도와 인상 등 면접 분위기'(54.4%), '기업의 시설이나 근무환경'(45.8%), '면접 참가자를 대하는 회사의 채용 프로세스'(33.0%) 등이었다.

반면 면접 후 기업이미지를 나쁘게 만들었던 요인들로는(복수응답) '면접관의 태도와 인상 등 면접 분위기가 좋지 않았다'(52.3%), '면접 참가자를 대하는 채용 프로세스'(41.3%), '시설이나 근무환경이 열악해 보였다'(27.6%) 등의 순이었다.

잡코리아 변지성 팀장은 "입사지원할 때 대부분의 지원자들은 해당기업에 호감을 갖고 긍정적인 기회를 기대한다. 이에 채용과정에서 이러한 긍정적인 유대감이 유지될 수 있도록 배려하는 것이 채용은 물론 장기적인 기업 이미지 관리 차원에서도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고 조언했다.

fair@fnnews.com 한영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