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통일부 "김정은, 태양절 금수산 참배 안 했다면 집권 후 처음"

"지난 2월 김정일 생일엔 참배…의도 분석 시간 걸려" "탈북민 2명 국회 입성, 사회 다양성 풍부하게 할 것"

통일부 "김정은, 태양절 금수산 참배 안 했다면 집권 후 처음"
[서울=뉴시스] 북한 당·정·군의 핵심 간부들이 지난 15일 태양절(김일성 주석 생일)을 맞아 금수산태양궁전을 참배했다고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16일 밝혔다. 2020.04.16. (사진=노동신문 캡처)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김지현 기자 = 통일부는 16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전날 태양절에 금수산태양궁전을 참배하지 않았다면 집권 이후 첫 사례가 된다고 밝혔다.

북한 매체들은 이날 당·정·군의 핵심 간부들이 지난 15일 김일성 주석의 생일(태양절)을 맞아 금수산태양궁전을 참배했다고 보도했지만 김 위원장 참석 여부는 밝히지 않았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와 관련 "김 위원장의 금수산태양궁전 참배가 현재까지 보도되지 않고 있다"며 "만약 김 위원장이 방문하지 않았다면 집권 이후 처음"이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2012년 북한 최고지도자가 된 이후 매년 태양절(김일성 주석 생일·4월15일)과 광명성절(김정일 국방위원장 생일·2월16일)에 두 사람의 시신이 안치된 금수산태양궁전을 참배했다.

이 당국자는 김 위원장이 이번에 금수산태양궁전 참배를 생략한 것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때문이 아닐 수 있다고 시사했다.

그는 "김 위원장은 코로나19 방역 조치가 시행 중인 지난 2월 김정일 국방위원장 생일에는 금수산태양궁전을 참배했다"며 "이번에 만약 가지 않았다면 그 이유를 분석하는 데는 시간이 필요하다"고 전했다.

북한 매체가 지난 14일 순항미사일 추정 단거리 발사체 발사 소식을 보도하지 않은 것과 관련해서도 특정한 의도를 꼬집기 어렵다고 했다.

통일부 "김정은, 태양절 금수산 참배 안 했다면 집권 후 처음"
[서울=뉴시스] 최동준 기자 = 제21대 국회의원선거 강남구갑 태구민(태영호) 미래통합당 당선자가 16일 새벽 서울 강남구 선거사무소에서 당선 소감을 말하고 있다. 2020.04.16. photocdj@newsis.com
이 당국자는 "합참(합동참모본부)이 2016년 4월15일 북한이 미사일을 발사했다고 발표했는데 북한은 다음날 이를 보도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어 "다만 합참이 2017년 6월8일 북한이 순항미사일을 발사했다고 발표한 다음날에 북한 매체가 이를 보도한 적이 있다"며 "북한 보도가 어떤 패턴을 갖고 있다고 말하기 어렵다"고 설명했다.

여당이 압승한 4·15 총선 이후 남북관계 전망과 관련해서는 "문재인 대통령이 이미 신년사에서 북미대화의 성공을 위해 노력함과 동시에 남북대화의 현실적 방안을 모색한다고 말씀했다"며 "정부는 이런 기조 위에서 한반도 평화를 일관되게 추진해나가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번 총선 결과 북한이탈주민 2명이 국회의원으로 당선된 데 대해서는 "통일부가 평가하는 건 적절치 않다고 본다"면서도 "우리 사회가 추구하는 다양성을 이 두 분들이 더 풍부하게 해줄 수 있지 않을까 하는 기대감을 갖고 있다"고 밝혔다.

북한 외교관 출신으로 2016년 한국에 입국한 미래통합당 태구민(태영호) 당선인은 보수의 심장이라 할 수 있는 서울 강남갑에서 2만표 가량 득표차를 벌리며 당선됐다. 북한인권단체 나우(NAUH)의 대표 지성호씨는 미래한국당 비례대표로 21대 국회에 입성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fine@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