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세월호 참사 잊지말자', 4.16민주시민교육원 건립 경기도민 66.9% '잘했다'

파이낸셜뉴스 채널구독이벤트

경기도교육청,  도민 대상 세월호 참사 관련 여론조사 실시
경기도민 10명 중 5명 ‘단원고 4.16기억교실’ 인지하고 방문 의향 있어

'세월호 참사 잊지말자', 4.16민주시민교육원 건립 경기도민 66.9% '잘했다'
[파이낸셜뉴스 수원=장충식 기자] 경기도교육청이 세월호 참사의 교훈을 잊지 않기 위해 설립을 추진하는 '4.16 민주시민교육원'에 대해 도민 10명 가운데 7명이 '잘한 결정'이라고 평가했다.

22일 경기도교육청은 세월호 참사 6주기를 맞아 진행한 여론조사에서 경기도민 66.9%이 ‘4.16민주시민교육원 건립’을 잘한 결정이라고 응답했다고 밝혔다.

이번 여론조사는 세월호 참사와 안전 인식을 점검하고, 2021년 4월 개원을 목표로 건립을 추진하는 4.16민주시민교육원에 대한 인식과 기대하는 역할 등 의견 수렴을 위해 진행했다.

도민들은 세월호 참사의 교훈과 가치를 공유하고 교육 프로그램 운영을 위한 ‘4.16민주시민교육원’ 방문 의향을 묻는 질문에 10명 가운데 6명(57.7%)은 방문할 의향이 있다고 답했다.

또 4.16민주시민교육원에 기대하는 주된 역할과 기능으로 ‘학생대상 학교안전교육’(45.8%)을 가장 많이 선택했으며, ‘민주시민교육과 안전교육에 대한 교직원 역량 강화’(27.8%), ‘세월호 참사에 대한 기억 및 추모의 공간’(26.7%), ‘학생대상 민주시민교육’(20.7%) 이라고 답했다.

4.16민주시민교육원에 함께 조성될‘ 단원고 4.16기억교실’은 도민의 54.9%가 알고 있거나 들어본 적이 있다고 답했고, 54.2%가 방문 의향이 있다고 답했다.

또 50.6%가 세월호 참사 이후 안전의식이 개선됐다고 답했으며, 53.5%가 사회 안전시스템이 강화됐다고 답했다.

안전한 사회를 만들기 위해 필요한 사항으로 안전을 위한 관리·감독(21.5%), 안전관리 시스템 구축(20.5%)이라고 답했다.

도교육청 노진현 안산교육회복지원단 단장은 “4.16민주시민교육원이 세월호 참사를 기억하고 참사를 통해 얻은 교훈을 배우고 성찰하는 실천 공감터가 되길 바란다”며 “이를 위해 다양한 주체들의 의견을 적극적으로 반영해 사업에 대한 인지도를 높이며 내년 4월 개원에 차질이 없도록 준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번 여론조사는 도교육청 대변인실이 4월 10일부터 11일까지 여론조사업체 KSOI(한국사회여론연구소)에 의뢰해 경기도 거주 만19세 이상 성인남녀 1200명을 대상으로 조사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2.8%p, 응답률은 9.8%다.

여론조사 결과보고서는 도교육청 홈페이지 통합자료실(대변인)에서 확인할 수 있다.

jjang@fnnews.com 장충식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