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주52시간제 보완 초당적 협력해달라"

제21대 국회의원 당선인에 바란다
부산상의, 기업인 100명에 설문
탄력근로 확대 등 최우선 과제 꼽아
동남권 관문공항 필요성도 공감

"부산경제 재도약을 위해 '동남권 관문공항 건설' '2030부산월드엑스포 유치' '복합리조트 건설' 등 3대 지역 현안 해결이 반드시 필요합니다."

부산의 기업인들은 '동남권 관문공항 건설'과 '주 52시간 근로시간제 보완'을 코로나19 이후의 지역경제 활력 제고를 위한 최우선 과제로 제시하고 여야 21대 지역 국회의원 당선인들의 초당적 협력을 요구했다.

부산상공회의소(회장 허용도)는 22일 지역경제 차원에서 코로나19 이후를 대비하고 지역 국회의원 당선인들의 의정활동 방향 제시를 위한 '포스트 코로나19, 제21대 부산 국회의원 당선인에게 바란다'라는 기업인 의견 조사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조사에는 부산을 대표하는 100인의 기업인이 참여했다.

조사 내용은 코로나19 이후 지역경제 재도약을 위해 필요한 현안사업 추진, 기업과 산업의 경쟁력 강화를 위한 규제개선, 입법지원 등 지역 당선인들이 최우선적으로 앞장서 주기를 바라는 분야에 대한 의견을 물었다. 조사에 따르면 코로나19 이후 부산경제 회복과 성장을 위해 당선인들이 가장 시급하게 추진해야 할 현안 과제로 지역 기업인들은 '동남권 관문공항 건설'을 꼽았다.

응답 기업인의 29.6%가 이를 요구해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했다. 복수응답임을 감안하면 실제 조사에 참여한 기업인 100명 중 81명이 관문공항 건설의 필요성과 시급성에 공감했다.

'2030 월드엑스포 유치' 19.0%, '복합리조트 유치' 15.7% 등의 현안들도 나란히 2위, 3위의 응답비중을 차지하면서 관광 마이스산업 육성에 대한 강한 기대도 나타났다.

코로나19로 인한 불황을 조기에 극복하고 기업에 활력을 제고하기 위한 규제개선에 대해서는 기업인 26.5%가 '주 52시간 근로제 보완'을 최우선 과제로 꼽아 가장 많은 비중을 보였다.

주 52시간 근로제는 올해 말까지 계도기간이 부여됐지만 근로자 50~299인 기업에 이미 시행이 됐다. 내년에는 50인 미만 기업에도 적용되는 만큼 중소기업에는 가장 큰 부담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 탄력근로시간 확대 등 제도보완을 위한 법안은 상정도 되지 못하고 있다.


'법인세 인하'와 '최저임금 적용 완화'에 대한 요구도 각각 21.6%, 19.2%로 높게 나타났다. 법인세는 지난 2018년 22%에서 25%로 오른 바 있다. 최저임금 역시 업종과 지역별 차등 적용에 대한 산업 현장의 요구가 높지만 수용되지 않고 있다.

roh12340@fnnews.com 노주섭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