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

유안타증권, 미국주식 장전·시간외거래 대금 5000만달러 돌파

사진=유안타증권
사진=유안타증권
[파이낸셜뉴스] 유안타증권은 지난해 신규 도입한 미국주식 거래시간 연장 서비스를 활용하는 고객들이 크게 늘며 서비스 이후 장전 및 시간외거래 누적 거래대금이 22일 5000만달러(약 617억원)를 돌파했다고 23일 밝혔다.

유안타증권은 미국주식 투자자들이 실적발표에 발빠르게 대응해 추가 수익 창출 기회로 활용할 수 있도록 지난해 5월 선제적으로 시간외거래 서비스 1시간을 도입했다. 장전 거래시간도 2시간 30분으로 1시간 추가 연장했다. 따라서 유안타증권 고객들은 6시간 30분 동안 열리는 정규장을 포함해 국내시간 기준으로 오후 8시부터 다음날 6시까지 총 10시간 동안 미국주식을 실시간으로 거래할 수 있다.

국내 투자자들의 미국주식 거래규모가 크게 증가하면서 실제 유안타증권이 신규 도입한 거래시간을 활용하는 고객들도 큰 폭으로 늘었다. 이에 따라 거래시간 연장서비스 이후 정규장 이외 장전 및 시간외거래 누적 거래대금이 5000만달러를 넘어섰다.

고객들의 해당 거래시간 활용 방식도 다양했다. 거래빈도가 높은 종목과 매매패턴을 분석한 결과 지수 및 원자재 레버리지 ETF, 실적발표가 임박한 개별종목 거래가 주를 이뤘다. 장이 급변할 때 기보유 주식을 크게 늘리거나 줄여 수익기회를 모색하거나 위험을 회피하는 패턴도 감지됐다.

지수 및 원자재 ETF를 주로 거래한 고객들의 경우 해외선물의 위탁증거금 제도와 일일정산 등의 불편함 때문에 이와 비슷한 효과를 기대할 수 있는 2배, 3배 레버리지 ETF를 정규장 이외에 연장된 장전 거래 및 시간외 거래로도 거래할 수 있었다.

실적발표에 포커스를 맞춘 고객들은 미국주식 실적발표 일정을 참고해 발표 직전 매수하고 직후 매도하는 매매전략으로 추가 수익창출 기회로 활용하는 모습을 보였다.
특히 최근 한 달간 개장 전 보유주식을 매도하거나 개장 전부터 하락한 주식을 앞서 매수하는 매매가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는데 이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전세계 확산과 원유가격 폭락으로 증시 변동성이 커지면서 이를 회피하기 위한 대응의 일환으로 보인다. 실제 지난 3월 들어 변동성이 크게 증대되면서 장전 거래 및 시간외 거래 규모가 1700만달러(약 210억원)로 급증했다.

전진호 유안타증권 디지털솔루션본부장은 “미국주식 거래시간 연장 서비스가 추가 수익창출 기회로 활용할 수 있음은 물론 증시 급변 시기에 선제적 대응을 가능하게 하는 등 매매전략 다양화에 기여하고 있음이 입증됐다”며 “글로벌 증시가 큰 변동을 겪고 있는 지금 더 많은 미국주식 투자자들이 연장된 거래시간을 상황에 맞게 유연하고 빠르게 대응할 수 있는 툴로써 잘 활용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dschoi@fnnews.com 최두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