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김정은 전용열차, 4월21일 이래 북한 원산에 정차" 38노스(종합)

"현지 체류 보도 신빙성에 무게 실어줘"

"김정은 전용열차, 4월21일 이래 북한 원산에 정차" 38노스(종합)
【서울=뉴시스】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원산갈마해안관광지구건설장을 현지지도했다며 노동신문이 6일 보도했다. 조선로동당 중앙위원회 부부장 조용원, 김응복이 동행했다. 2019.04.06. (출처=노동신문)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이재준 기자 =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전용열차로 보이는 기차가 최소한 지난 21일 이래 김 위원장의 원산 단지에 있는 역에 정차하고 있는 것으로 포착됐다고 미국 북한 전문 분석 사이트 38노스가 25일(현지시간) 전했다.

38노스는 이날 유고를 둘러싼 갖가지 억측을 낳고 있는 김정은 위원장 신변과 관련, 에어버스 디펜스 & 스페이스가 찍은 위성사진을 통해 이같이 밝히며 전용열차의 존재가 그의 행방을 확인하거나 건강상태를 보여주는 것은 아니라고 지적했다.

다만 38노스는 이런 동향이 김정은 위원장이 북한 동부 원산에 머물고 있다는 그간 보도의 신빙성에 무게를 실어주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길이 250m에 달하는 전용열차는 일부분이 역사 지붕에 의해 가려져 있지만 김정은 일가만 이용하는 기차역에 분명히 모습을 드러냈다고 38노스는 설명했다.

38노스는 원산 지역을 촬영한 위성사진들을 비교해 전용열차가 4월15일에는 현장에 없었으나 4월21일과 4월23일에는 정차한 채 있었다고 소개했다.

4월23일 경우 전용열차가 기차역을 떠나기 위한 듯 위치를 조정했지만 여전히 발차할 징후는 보이지 않고 있는 것으로 38노스는 해석했다.

원산 단지는 9개 동의 숙박시설과 레크레이션 센터로 이뤄졌으며 중앙에는 김 위원장이 2014년 집권한 직후에 세운 대형 건물이 들어서있다.

또한 보안을 강화한 부두시설과 사격장, 요트장이 있으며 기차역 부근에는 경비행기용 활주로 쓰다가 작년 하반기에 승마장으로 전환한 트랙이 있다고 한다.

김 위원장은 지난달 21일 평양 동북쪽 약 50km 떨어진 평북 선천 비행장에서 단거리 발사체 발사를 참관한 이래 공석에서 자취를 감췄다.

앞서 CNN은 20일 미국 정부 소식통을 인용해 "김 위원장이 최근 큰 수술을 받았으며 수술 이후에 '중대한 위험(grave danger)'에 처해 있다"고 보도해 파장을 불렀다.

CNN은 중앙정보국(CIA), 백악관 국가안전보장회의(NSC), 국무부에 김 위원장의 위중설과 관련한 입장 발표를 요청했다고 전했다.

김 위원장이 북한 최대 명절인 김일성 생일(4월15일·태양절)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은 것을 계기로 신변이상설이 꾸준히 제기됐다. 그는 2012년 집권 이후 매년 빠짐없이 금수산 태양궁전을 찾았다.

청와대는 21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건강이상설과 관련해 "건강이상설을 뒷받침할만한 아무런 특이 동향이 파악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김 위원장이 현재 측근 인사들과 함께 지방에 체류 중인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정상적으로 활동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설명했다.

우리 정부 일각에선 김 위원장이 북한 노동당 정치국 회의 주재 뒤 원산지역에 머무는 것으로 추정하기도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jjs@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