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마켓워치 >

[fn마켓워치]코람코운용, 상장 전 리츠 투자 1340억 펀드 조성

[fn마켓워치]코람코운용, 상장 전 리츠 투자 1340억 펀드 조성
[파이낸셜뉴스] 코람코자산운용은 28일 국내 최초로 상장 예정 리츠에 투자하는 블라인드펀드 2건을 설정했다. 총 1340억원 규모다.

이번 블라인드펀드는 코람코 Pre-IPO 전문투자형 사모투자신탁 제9호, 코람코 공모상장 예정 리츠 전문투자형 사모투자신탁 제13호다.

코람코 블라인드펀드 9호의 약정 금액은 640억원 규모다. 올 하반기 상장예정인 ‘코람코에너지플러스 리츠’ Pre-IPO에 약정 금액의 60% 이상을 투자한다. 나머지 약 40%의 투자금은 우량임차인이 일정기간의 장기임차를 확약, 목표배당률 이상의 안정적인 배당이 가능한 1년 내 상장 예정 리츠에 투자된다. 이 펀드의 운용기간은 약 4년이며 연 수익률 7%대가 목표다.

코람코 블라인드펀드 13호는 블라인드 9호 보다 다양한 투자전략을 구사한다. 투자대상 리츠의 상장 전, 공모단계, 상장이후 등 진행단계별 투자 한도를 설정하고 분할 투자해 수익률을 극대화한다. 약정 금액 700억원 규모로, 7년간 운용해 연 7% 이상의 수익을 거둔다는 목표다.

앞서 코람코는 지난 2018년 이리츠코크렙을 상장시킨 바 있다.

코람코자산운용의 모기업인 코람코자산신탁은 지난 10일 주택도시기금의 여유자금을 기초로 한 4500억대 앵커리츠 운용사로 선정됐다.
이번 코람코자산운용의 블라인드펀드를 합치면 상장 예정 리츠에 투자되는 약정금액만 총 5850억 규모이다. 금융투자업계에서는 코람코가 운용할 펀드가 국내 상장 리츠 시장에 대규모 유동성을 공급, 상장리츠 시장을 활성화시킬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재길 코람코자산운용 멀티에셋운용본부장은 “이번 블라인드펀드는 향후 큰 폭의 성장세가 예상되는 국내 상장 리츠 자산을 대상으로 선제적인 투자기회를 확보해 안정적 배당과 자본차익까지 기대할 수 있는 구조”라며 “주식투자와 부동산운용 노하우를 기반으로 중위험 중수익에 플러스 알파까지 거둘 수 있는 차별화된 상품을 지속적으로 출시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ggg@fnnews.com 강구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