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

HDC현대산업개발, 아시아나항공 인수 무기한 연기

HDC현대산업개발, 아시아나항공 인수 무기한 연기


[파이낸셜뉴스] HDC현대산업개발의 아시아나항공 인수가 무기한 연기될 전망이다.

HDC현대산업개발은 29일 공시를 통해 당초 이달 30일이었던 아시아나항공 주식 취득예정일을 삭제, 변경했다. 당초 HDC현산은 올해 4월 30일까지 주식취득을 완료할 예정이었다.

새로운 주식 취득일이 따로 명시되지 않아 인수일정이 무기한 연기됐다는 해석이 나온다.

HDC현산은 이달 초로 예정이었던 아시아나항공 유상증자를 연기한 데 이어 이달 하순 예정했던 회사채 발행 계획도 중단했다.

HDC현산은 공시를 통해 구주(금호산업이 보유한 아시아나항공 주식)의 경우 구주매매계약 제5조에서 정한 거래종결 선행조건이 모두 충족되는 날로부터 10일이 경과한 날 또는 당사자들이 달리 거래종결일로 합의하는 날로 변경했다.

신주(아시아나항공 유상증자로 발생하는 주식)는 신주인수계약 제4조에서 정한 거래종결 선행조건이 모두 충족되는 날로부터 10일이 경과한 날의 다음날 또는 당사자들이 별도로 거래종결일로 합의하는 날의 다음 날로 정했다.

주식 취득일 날짜를 따로 특정하지 않고 유상증자 등 선행조건이 모두 중촉되면 계약을 종료하겠다는 의미다.

업계에서는 코로나19 사태로 항공업계의 경영난이 장기화하되면서 아시아나항공의 부채도 눈덩이처럼 불어나자 HDC현산측의 고심이 깊어지고 있는 것으로 해석했다.

항공업계의 경영 정상화가 단기간 내 해결되기 어려운 상황이어서 최악의 경우 인수 포기로 가는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

HDC현산 관계자는 이에 대해 "주식취득 완료일인 4월 30일을 지나게 돼 취득예정일을 계약서상의 문구로 바꾼 것일 뿐"이라며 "아시아나항공 인수 의지에는 변함이 없다"고 말했다. sjmary@fnnews.com 서혜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