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은평구, '세월호 희생자' 추모 조례 제정 추진

파이낸셜뉴스 채널구독이벤트
은평구, '세월호 희생자' 추모 조례 제정 추진
16일 오후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화랑유원지에서 열린 세월호 참사 6주기 기억식에서 4·16합창단이 진상규명 등의 문구를 펼쳐 보이고 있다. 2020.4.16/뉴스1 © News1 조태형 기자

(서울=뉴스1) 이헌일 기자 = 서울 은평구(구청장 김미경)는 '서울특별시 은평구 4·16 세월호참사 희생자 추모 및 안전사회 건설을 위한 조례' 제정을 추진한다고 1일 밝혔다.

세월호참사 희생자 추모 및 시민 안전의식 증진사업을 법제화하기 위해서다. '4·16세월호참사 피해구제 및 지원 등을 위한 특별법'에 근거해 마련한다.

이 조례에는 구청장이 세월호참사 희생자 추모와 안전의식 증진에 필요한 시책을 마련하고, 희생자 추모 및 안전사회 건설을 위한 시민의식 증진계획을 수립·시행하도록 하는 내용을 담는다.

특히 세월호 참사 희생자를, 세월호에 승선한 사람에 국한하지 않고 구조에 참여한 사람도 포함하도록 한다.
은평구민으로서 세월호 의인으로 불린 고 김관홍 잠수사에 대한 추모와 안전사회 건설을 위한 안전사고 예방 훈련시설 및 운영에 관한 조항을 조례에 넣는다.

이번 조례는 '서울시 세월호 조례' 개정에 발맞춰 올 9월쯤 공포한다는 계획이다.

김미경 은평구청장은 "이번 조례가 제정되면 세월호참사 희생자 추모 사업을 지속적으로 내실있게 추진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게 된다"며 "지난 재난을 단지 슬픔의 기억으로만 소비하는 것이 아니라 다가올 재난에 대처하고 안전관리를 일상화하는 계기로 삼는다면 한층 성숙한 안전사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