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월급 깎인' 직장인들 "재난지원금 전국민 지원 찬성"


'월급 깎인' 직장인들 "재난지원금 전국민 지원 찬성"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실업자가 증가하는 가운데 서울 중구 서울지방고용노동청에서 실직자를 대상으로 실업급여 설명회가 진행중이다. /뉴시스
[파이낸셜뉴스]직장인들은 긴급재난지원금 전국민 지급에 대해 3명 중 2명이 찬성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또 임시국회 회기 내 재난지원금이 지급되지 않을 경우 청와대가 긴급재정명령권을 발동해야 한다는 직장인은 61.2%에 달했다.

직장인 전문 사회관계망서비스(SNS)인 블라인드가 최근 직장인 1만3758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조사에서 ‘재난지원금 지급범위를 전국민으로 확대한 당정 합의안을 어떻게 보느냐’는 질문에 ‘찬성한다(67.4%)’, ‘반대한다(26.6%)’, ‘잘 모르겠다(6.0%)’로 조사됐다. 전국민 지급에 대해 직장인들은 전반적으로 찬성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특히, 한국은행 재직자의 경우 재난지원금 지급 확대에 찬성한다는 응답이 84.6%에 달해 눈길을 끌었다.

응답자가 공무원인 경우에는 ‘찬성한다(53.6%)’, ‘반대한다(37.7%)’, ‘잘 모르겠다(8.7%)’였다. 금융감독원 재직자는 ‘찬성한다(61.1%)’, ‘반대한다(38.9%)’로 전체 직장인 평균보다 다소 낮았다.

재난지원금 지급의 핵심이 지급의 신속성에 있다는 것에 대해서는 과반수가 넘는 직장인이 동의했다.

‘여야 합의 불발 시 긴급재정명령권을 발동하는 것을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직장인들은 61.2%가 찬성했다. 반면, ‘반대한다(26.6%)’, ‘잘 모르겠다(12.2%)’는 응답은 상대적으로 적었다.

지원금 기부를 통한 재원 마련의 절차적 정당성에는 의견이 엇갈렸다. ‘재난지원금 기부를 통한 재원 마련이 합법적 절차가 아니라는 지적을 어떻게 보느냐’라는 질문에는 ‘(지적에) 동의하지 않는다’는 응답이 40.3%, ‘(지적에) 동의한다’는 34.5%로 팽팽했다. ‘잘 모르겠다’는 응답도 25.2%에 달했다. 블라인드 측은 "직장인들은 지원금 기부 형태를 다소 생소하다고 느끼는 모습"이라고 분석했다.

한편, 직장인 절반은 코로나19 여파로 소득이 줄어든 것으로 조사됐다. 시민단체 직장갑질119와 공공상생연대기금이 최근 직장인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온라인 설문에서 소득이 줄었다고 응답한 직장인이 475명(47.5%)에 달했다. 특히 소득이 감소했다고 답한 비율은 비정규직(66.3%)에서 정규직(35%)보다 더 높게 나타났다.

cgapc@fnnews.com 최갑천 기자